세계일보

검색

야권 “조문 못한 尹, 육개장만 먹고 발인 보고 온 셈” 맹공

입력 : 2022-09-20 13:56:09 수정 : 2022-09-20 16:5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영배 “대통령실 공식 사과 있어야”
탁현민 “조문외교? 외교 경험 미숙한 것”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9일(현지 시각) 영국의 수도 런던 소재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했다. 런던=연합뉴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 참석차 런던을 방문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조문 취소’ 논란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이 맹공을 퍼붓고 있다.

 

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20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조문 외교를 하겠다며 영국에 간 윤 대통령이 교통 통제를 이유로 조문을 못하고 장례식장만 참석했다”며 “교통 통제를 몰랐다면 무능하고, 알았는데 대책을 세운 것이라면 더 큰 외교 실패, 외교 참사”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이 애초 계획했던 웨스트민스터 홀 조문을 취소했다는 논란이 일자 대통령실은 런던 도착 첫날인 18일(현지시간) 진행하는 쪽으로 조율됐다가 교통 상황 등과 맞물려 하루 뒤 장례식 참석 후 조문록을 작성하기로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19일엔 장례식에 참석한 뒤 조문록을 작성했다.

 

이에 최고위원인 서영교 의원도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영국 측의) 홀대라면 홀대가 되지 않도록 했어야 되는 것이고, 우리 쪽 실수였다면 큰 문제”라며 “교통 통제를 감안하지 못했던 우리 쪽의 의전 문제도 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지낸 탁현민 전 비서관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 집중’에서 “조문은 일종의 패키지인데 윤 대통령은 육개장 먹고 발인 보고 온 것”이라며 “조문은 못 하고 운구한 다음 홀로 남아 결국 방명록을 작성한 게 조문을 대체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탁 전 비서관은 “외교부 장관이 대통령을 수행하지 않고, 영국 대사가 공석이어서 현장 컨트롤타워가 없는 상황에서 외교 경험이 미숙한 대통령을 던져버린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번 조문 취소 논란의 진상을 낱낱이 규명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영배 의원은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나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대통령의) 일정, 의전과 관련한 문제”라며 “외교부에서 답변을 주지 않아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지만 향후에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영부인이 직접 간 이유가 조문 때문에 간 것인데 이 문제는 사실 대통령실에서 공식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이뤄진 첫 해외 방문 등에서 문제가 불거진 김건희 여사의 ‘고가 장신구 재산 누락’ 의혹도 재차 상기했다.

 

김 의원은 라디오에서 “대통령실은 ‘자료가 없다’는 식으로 해명하고 있다”며 “국정감사를 통해 명확히 사실관계를 밝혀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