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범계 "윤석열·이재명 수사 형평성 잃어"…경기남부청 항의 방문

입력 : 2022-09-20 12:58:51 수정 : 2022-09-20 12:58: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정치탄압대책위, 尹 처가 '양평 공흥 특혜 의혹' 수사 촉구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가 20일 당 대표인 이재명 의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정치탄압대책위 소속 박범계·강득구·정태호·김남국·강준현 의원은 이날 경기남부청을 찾아 윤 대통령 처가와 관련된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의혹'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 대책위원회' 박범계 위원장과 의원들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을 항의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위원장인 박 의원은 "윤 대통령과 그 일가, 그리고 이 대표와 그 일가의 수사가 현저하게 형평을 잃었다"며 "이는 수사권 조정과 수사·기소 분리의 대의에 어긋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평 공흥지구 개발 의혹 관련, 사업 시행 기간에 윤 대통령이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으로 재직했다"며 "이 시기에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철저하게 수사해달라"고 했다.

정치탄압대책위원들은 '공흥지구 개발이익 798억원, 장모 시행인가 기간과 겹치는 윤석열 여주지청장 재직기간, 무슨 일이 있었던 건가?'라는 문구가 적힌 태블릿 PC를 들고 청장실로 들어가 박지영 청장, 노규호 수사부장, 김희규 경무부장 등과 40여 분간 면담했다.

대책위 간사인 정 의원은 면담이 끝난 뒤 "공흥지구 의혹 수사에 관여한 경찰관이 계속 수사에 참여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며 "경찰 내부적으로는 공정성에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국민들이 보기에는 불공정해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청장은 '심사숙고해 재검토하겠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또 "백현동 개발 의혹 수사에 중립성을 지켜달라고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남부청은 최근 윤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받아 참석했던 경찰관을 공흥지구 의혹 수사팀에서 배제하지 않기로 했다.

해당 경찰관이 취임식에 참석하는 과정에 문제가 없었고, 그가 수사에 영향을 미칠 위치가 아닌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