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튀르키예 고산지대 전훈 황선우…"숨이 차 힘들지만 기록향상 도움될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0 12:27:32 수정 : 2022-09-20 12:27: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19, 강원도청)가 튀르키예(터키) 에르주룸의 고산지대에서 전지훈련에 한창이다. 

튀르키예 고산 훈련 중인 황선우 . 올댓스포츠 제공

황선우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20일 황선우가 지난 6일 강원도청 소속 수영선수 6명과 함께 고산지대 훈련을 위해 출국, 튀르키예 에르주룸에서 2주째 훈련 중이라고 밝혔다.

이보은 감독이 이끄는 강원도청 수영팀은 심폐 능력 및 체력 강화를 위해 고지대 훈련을 계획했다. 훈련은 에르주룸주의 해발 2100m 고지대에 위치한 현지 수영캠프에서 약 3주간 진행되며, 독일 프로 수영팀과 합동으로 실시한다. 황선우는 하루 1만2000∼1만3000m 수영 훈련과 함께 코어훈련을 중심으로 한 강도 높은 웨이트 트레이닝도 하고 있다.

황선우는 올댓스포츠를 통해 "고지대에서 훈련하다 보니 숨이 많이 찬다. 수영할 때도 평소와 같은 페이스임에도 더 힘이 많이 드는 부분이 있어 훈련 첫 주에는 고생했다"면서 "2주 정도 훈련을 하니 몸이 적응했다. 훈련을 마치고 돌아가면 기록적인 부분에서 향상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고산지대 훈련 소감을 밝혔다. 이어 "외국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는 것이 처음"이라면서 "같이 운동도 하고 소통도 하면서 지내니 시너지 효과가 더 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합동 훈련 중인 독일 프로팀은 독일, 스위스, 슬로베니아 등 총 9명의 국가대표팀 선수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3년 호주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하고 2020 도쿄올림픽에서 독일 수영 국가대표팀의 코치를 맡았던 맷 매기가 이끌고 있다. 

 

황선우는 이달 말 귀국해 10월에 열릴 전국체육대회 준비를 이어갈 예정이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