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음주운전 사고 후 “빈 소주병 차에 넣어줘”… 증거 조작한 20대 남녀에 각각 징역·벌금형

입력 : 2022-09-20 11:03:13 수정 : 2022-09-20 11:44: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판부 “피해자와 합의 등 여러 사정 고려”

 

음주 운전을 하다가 차량을 들이받는 인명피해 사고를 낸 뒤 운전 후 술을 마신 것처럼 현장을 조작한 20대 남녀가 징역형과 벌금형을 각각 선고 받았다.

 

20일 춘전지법 원주지원 형사2단독 이지수 판사는 음주운전과 증거위조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A(23)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증거위조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지인 B(23·여)씨에겐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A씨에겐 240시간의 사회봉사 및 40시간의 준법운전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6월 11일 오전 1시5분쯤 강원 원주시 단계동의 한 교차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89%의 만취 상태로 ‘K5’ 승용차를 몰고 가다가 ‘스포티지’ 승용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스포티지 승용차 운전자는 2주간 치료를 해야 하는 상해를 입었다.

 

음주운전에 인명사고 처벌까지 받게 될 처지에 놓인 A씨는 사고 현장에 있던 지인 B씨에게 휴대전화로 ‘음주운전 사고를 냈는데, 근처 편의점에서 빈 소주병을 구해 차 안에 넣어 달라’며 사고 후 술을 마신 것처럼 사건 현장 조작을 요청했다.

 

이에 B씨는 편의점에서 소주병을 산 뒤 소주를 비웠다. 이후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A씨의 K5 승용차에 넣어 증거를 위조했다.

 

결국 A씨는 음주운전·위험운전치상·증거위조교사 혐의로 구속기소 됐고, B씨는 증거위조 혐의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았다.

 

이 판사는 “A씨는 음주 사고로 피해자에게 상해를 입혔을 뿐만 아니라 지인 B씨와 함께 사건 현장을 조작해 형벌권 행사라는 국가의 사법기능을 방해했다”며 “교통사고 피해자와 합의 등 여러 사정을 고려해 각각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