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尹, 英 여왕 조문 빼먹는 모습에 국민, 왜 갔나 의문"

입력 : 2022-09-20 10:15:30 수정 : 2022-09-20 10:15: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대통령 엘리자베스 여왕 조문 관련
김성환 "교통통제 몰랐다면 무능한 일"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 취소 논란을 두고 공세를 이어갔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은 미국, 캐나다, 영국, 중국을 비롯해 브라질과 우크라이나도 모두 조문을 했는데 왜 윤 대통령만 조문을 못 했는지 궁금해한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일대에 교통통제가 사전 예고돼 있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운동화를 신고 걸어서 조문을 했다"라며 "교통통제를 몰랐다면 무능한 일이고, 알았는데도 대책을 세우지 못했다면 외교 실패, 외교 참사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을 거론하며 "우리 국민은 상당한 자부심을 느꼈다. 그런데 지난 8월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의 대통령은 기본이 안 돼 있다는 기사를 내 국민의 자존심을 상하게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서거 당일부터 여왕 이름을 오타를 내고 조문을 빼먹는 모습을 보며 국민들은 윤 대통령이 왜 영국에 갔는지 의문을 갖게 됐다"며 "한미 정상회담에서 전기차 차별 문제를 해결해야 하지만 여전히 빈손외교를 하지 않을지 걱정된다. 이제라도 국익의 관점에서 당당한 외교를 해 한국이 글로벌 호구가 아님을 증명해달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