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韓日외교장관, 뉴욕서 회담…"강제징용 해법 심도 있게 논의"

입력 : 2022-09-20 09:19:09 수정 : 2022-09-20 09:19: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진 "한일관계 개선 위해 진정성 갖고 노력키로"…55분간 의견교환
"한일관계 조속 복원·개선 필요성에 대한 공감 확인"

유엔 총회 기간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유력한 상황에서 양국 외교 수장이 만나 현안을 논의했다.

박진 외교장관은 19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약 55분간 회담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19일(현지시간)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이 조율되는 상황에서 열린 이날 회담이 끝난 뒤 박 장관은 기자들에게 "여러가지 좋은 이야기들을 많이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양측이 진정성을 가지고 노력을 해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된 이날 회담에서는 양국관계의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강제징용 배상 해법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 교환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은 정부가 국내 전문가들과 민관협의회를 통해 검토한 민간 재원 조성 방안 등을 하야시 외무상에게 설명했다.

또한 정부가 검토한 해결 방안과 함께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목소리도 일본 측에 전달했다.

외교 당국자는 "박 장관이 직접 피해자의 목소리를 경청한 사례를 소개하면서 국내 각계의 의견을 구체적으로 일본에 전달하고, 성의있는 호응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일본 측은 진지한 태도로 경청하면서 한국 측과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는 것이 외교부 측의 전언이다.

외교 당국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계기에 양국 외교당국간 대화와 협의를 지속해 나가자는데 다시 한번 공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국 장관은 한일 관계의 조속한 복원과 회복, 그리고 개선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을 확인했다"고 소개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19일(현지시간)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이와 함께 하야시 외무상은 윤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와 취임 100일 기자회견 등을 통해 밝힌 양국관계 개선 의지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 당국자는 "일본도 한일 관계 개선 필요성에 공감을 하기 때문에 정부 당국간 협력을 해나가기 원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날 회담에선 강제징용 배상 해법 외에도 북핵 문제를 위한 협력이나 한미일 안보협력, 양국 간 인적 교류 활성화 등 미래지향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최근 북한의 핵무력 정책 법제화와 관련해 한일, 그리고 한미일 사이의 협력과 상호 연계의 중요성에 대한 양국의 의견이 일치했다고 당국자는 전했다.

외교부는 사후 보도자료를 통해 두 장관이 최근 급변하는 국제정세와 엄중한 한반도 상황 등을 고려해 한일 및 한미일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담에서 일본은 북한의 자국민 납치 문제에 대한 한국의 지지를 요청했고, 박 장관도 일본의 입장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국민의 무사증 입국 등 왕래 문제에 대해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감안해야 하지만, 인적 교류가 활발히 이뤄져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한편 외교 당국자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며 구체적 언급을 삼갔으나, 앞서 대통령실에서 '상황 변동이 없다'고 밝힌 만큼 이날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관련 문제가 의제에 올랐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