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국 호화 도피 논란’ 쌍방울 김 회장… 한동훈 “계속 못 도망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9 21:00:00 수정 : 2022-09-19 19:5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장관 “지켜봐 주시면 성과 내겠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해외 도피 중인 쌍방울그룹 실소유주 김모 전 회장에 대해 “계속 도망 다닐 수 없을 것”이라며 “성과를 내겠다”고 수사 의지를 밝혔다.

 

한 장관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이 김 전 회장 신병확보와 철저한 수사를 당부하자 이같이 답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 의원은 “한때 전직 대통령을 구속시켰던 변호사비 대납사건이 있다”며 “이와 관련해 쌍방울그룹 김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됐고, 이분이 태국으로 갔고 호화로운 도피 생활을 하고 있다고 하는데 파악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한 장관은 “국내에서 중대 범죄를 저지르고 도피한 사람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도피 중인 범죄자에게 국내에서 조력이 있는 부분은 실정법 위반이고 사법질서를 우롱하는 허사”라고 답했다.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김 전 회장은 법원으로부터 영장이 발부된 체포 대상으로 인터폴의 적색 수배를 받고 있다. 이런 그가 태국의 유명 리조트에 머물며 호화로운 도피 생활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최근 불거졌다.

 

한 장관은 “검찰에서 강력하게 조치할 것이라는 보고받았다”며 “그 과정에서 수사기밀이 유출되는 부분까지 있었기 때문에 검찰 입장에서는 최대한 강력하고 엄정하고 투명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도망 범죄자가 이처럼 집중적으로 송환요구를 받고, 국가가 노력할 경우 계속해서 도망 다닐 수 없다”며 “중대범죄자를 외국에서 송환하거나 체포하는 것은 법무부와 검찰의 고유업무이다. 지켜봐 주시면 성과를 낼 것”이라고 답했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