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또다시 ‘문자 리스크’ 휘말렸다

입력 : 2022-09-20 06:00:00 수정 : 2022-09-20 10:15: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자 공개된지 5시간 만에 유상범 윤리위원직 사퇴
공동 취재

 

국민의힘이 19일 또다시 '문자 리스크'에 휘말렸다. 이날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사진)과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던 도중 휴대전화 화면이 카메라에 잡히면서다.

 

뉴스1에 따르면 당 지도부와 윤리위가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를 사전 논의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유 의원은 문자 노출 약 5시간 후 윤리위원 직에서 사퇴하며 조기 진화에 나섰다.

 

이날 오전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노출된 정 위원장의 휴대전화 화면에는 정 위원장이 유 의원에게 "중징계 중 해당 행위 경고해야지요~"라고 보냈고, 유 의원이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답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국민의힘 윤리위는 전날(18일) 이 전 대표가 '개고기', '신군부' 등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추가 징계절차를 개시한 상태였다.

 

사진이 공개되자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윤리위원과 비대위원장이 경찰수사결과를 예측하며 징계를 상의하고 지시를 내린다"며 "무리한 짓을 많이 하니까 이렇게 자꾸 사진에 찍히는 것이다. 한 100번 잘못하면 한 번 정도 찍힐 텐데"라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과 유 의원은 즉각 해명에 나섰다. 해당 문자 내용을 나눈 시점이 이날이 아닌 정 비대위원장이 당직을 맡지 않았던 지난 8월13일이며 해당 문자 내용이 윤리위 내부 공감대와 무관하다는 취지다.

 

정 위원장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양두구육' '개고기' 등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퍼뜨린 8월13일 문자"라며 "이 전 대표가 징계를 받고서 당을 향해 완전히 파상공세를 펼치는데 경고하란 얘기도 못 하나"고 반박했다.

 

정 위원장은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그날(8월13일)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자청해서, 어마어마하게 우리 당을 공격했다"며 "그 기자회견을 보고 하도 기가 막혀서 우리 당 윤리위원인 유 의원에게 문자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6개월 당원권 정지라는 중징계를 맞은 전직 당 대표가 근신하기는커녕 당과 당원 동지를 향해 이런 무차별 막말과 폭언을 하는 건 경고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또 "8월13일 저는 비대위원장이 아니었고, 평의원이었다. 제가 비대위원장을 맡은 것은 지난 9월7일"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한 달여 전 밤 8시25분에 제가 보낸 개인 문자 메시지를 함부로 사진 찍고, 정확한 팩트를 확인하지 않은 채 오늘 문자인 것처럼 엉뚱한 기사를 내보낸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언론을 탓하기도 했다.

 

그는 이 전 대표의 페이스북을 언급하면서 "이 대표는 어떻게든 비대위와 윤리위를 엮고 싶은 모양이지만, 저는 윤리위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해 "그런데 이 전 대표는 번개처럼 언론 보도를 보고 한 마디를 올렸던데 헛발질을 한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사실관계를 제대로 파악해보고 페이스북을 하시는 게 좋을 것"이라고 맞섰다.

 

유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에 보도된 문자 대화는 이 전 대표의 8월13일자 기자회견 후 그날 정진석 당시 국회부의장과 나눈 대화이고, 제 개인적 견해를 원론적으로 밝힌 것에 불과하다"며 "윤리위원으로서 개인적 의견을 다른 의원에게 표한 것 자체는 부적절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앞서 이날 오후 국회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해당 문자를 보낸 취지에 대해 "그때는 징계가 진행되지도 않았고, (당시) 정 부의장이 이 전 대표가 그 기자회견 하면서 당과 여러 가지 비난하는 상황에서 내게 물어봤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성상납 의혹 문제가 만약 기소된다면 제명할 수밖에 없다는 개인적 의견을 밝힌 것"이라며 "특별히 사전에 내부적으로 그와 같은 공감대가 형성된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문자 노출 약 5시간 만에 돌연 사의를 밝혔다. 이양희 윤리위원장도 곧바로 입장문을 내고 유 의원의 사임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내부총질' 등 문자 노출로 이미 곤혹을 치른 국민의힘이 논란이 더 커지기 전에 조기 진화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온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이번 불찰로 인해 당 윤리위원회의 공정성, 객관성이 조금이라도 의심받아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자로 윤리위 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8월13일 유 의원이 이준석 당원 징계에 대한 개인적 의견을 당내 인사와 나눴고 이러한 사실이 외부로 공개된 것은 본인의 의도와 상관없이 결론적으로 향후 윤리위 직무의 공정성과 객관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는 것이 상식적인 판단"이라며 유 의원 사의를 수락했다.

 

한편 당 윤리위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윤리위 결정은 재적 과반수 출석에 출석 과반수 위원이 찬성할 때 이뤄질 수 있다"며 "윤리위원이 9명이기 때문에 유 의원 사퇴로 인한 의사결정 지장은 없다"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