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원석 검찰총장(왼쪽)이 19일 취임 후 첫 출근길에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찾아 윤희근 경찰청장의 안내를 받으며 청사 내부로 들어서고 있다. 검경은 스토킹 범죄에 대해 구속수사 등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하상윤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