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당역 살해’ 피의자 전주환 신상 공개…檢송치 때 마스크 미착용 검토

입력 : 2022-09-20 06:00:00 수정 : 2022-09-20 10:5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측 “공공 이익 고려해 결정”
檢송치 때 마스크 미착용 검토

“피해자 상담 때 보복 두려워해”

스토킹해오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서울지하철 2호선 신당역에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주환(31·사진)의 신상이 공개됐다.

 

서울경찰청은 19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전주환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심의에 참여한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이 만장일치로 신상정보 공개에 찬성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피의자 전주환(31·구속)의 신상정보가 공개됐다. 사진 왼쪽은 지난 15일 전주환이 광진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마치고 호송되고 있는 모습. 뉴스1

경찰 측은 “사전에 계획해 공개된 장소에서 피해자를 잔인하게 살해하는 등 범죄의 중대성 및 잔인성이 인정되고, 범행을 시인하고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등 증거가 충분하다”며 “스토킹 범죄 등 유사 범행에 대한 예방 효과, 재범 위험성 등 공공의 이익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피의자의 성명, 나이, 사진을 공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상 공개가 결정되면서 경찰은 수사 사건 등의 공보에 관한 규칙에 따라 언론 노출 시 전주환에게 모자를 씌우는 등의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는다. 검찰 송치 시 마스크를 씌우지 않고 얼굴을 모두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전주환은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중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지난 14일 밤 여자화장실을 순찰하던 피해자를 뒤따라가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당초 전주환에게 형법상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으로 변경했다. 특가법상 보복살인은 최소 10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최소 징역 5년 이상인 형법상 살인죄보다 형이 무겁다.

'역무원 스토킹 피살 사건'이 발생한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에 마련된 추모공간에서 19일 한 시민이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피해자 A씨는 생전인 올해 4월 경찰에 요청해 두 차례 범죄피해 평가 상담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피해 평가제도는 심리 전문가가 피해자의 신체·심리·사회적 2차 피해 등을 종합 평가해 그 결과서를 수사 서류에 첨부하면 양형 등에 반영하는 제도다. 상담 결과에서 “피해 사실이 가족과 직장 동료에게 알려질 것을 걱정하고, 전주환의 보복 가능성을 두려워한다”는 소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