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당서도 ‘영빈관 신축 논란’에 쓴소리… “정무적 판단 잘못”

입력 : 2022-09-19 18:05:00 수정 : 2022-09-19 20:47: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다선 정우택 “국민께 심려 끼쳐”
김근식 “필요시 ‘특별감찰’도 해야”
대통령실 계획 철회에도 시끌시끌
野 “국정조사로 책임 물어야” 맹폭

여당인 국민의힘 내에서도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 논란’과 관련해 19일 쓴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국민의힘 최다선(5선)인 정우택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어떤 정책을 논의할 때 관계기관은 물론이고 국민과도 공감이 이뤄진 상태에서 추진되면 훨씬 추진 속도도 빠르고 국민들도 이해하기 쉽다”며 “영빈관 개보수 필요성이 있음에도 (신축) 시기와 방법에서 정무적 판단을 잘못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친 게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그동안 대통령실이 용산으로 이전한 뒤 내외빈 행사를 국방컨벤션센터에서 열었지만, 국격에 맞지 않는다는 평가가 많이 나온 건 사실”이라면서도 “영빈관 신축 필요성을 국민에게 시간을 갖고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 현재 민생이 어려운데 뜬금없이 800억원대 영빈관 신축을 한다고 하니 자연히 여론이 나빠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 의원은 “다만 이 문제가 윤석열정부의 정책 혼선이나 정부 정책에 대한 오해를 일으키는 사태로 벌어져선 안 된다”며 “국민과 공감하며 정책을 발표해야 한다. 지난번 ‘초등학교 (만) 5세 입학’ 논란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민의힘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경제위기가 심화되고 민생이 위협받는 시국에 한 마디 공론화도 없이 불쑥 영빈관 신축을 결정한 대통령실과 정부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한다”며 “민심에 따라 곧바로 철회 결정해서 그나마 다행이지만 그런 말도 안 되는 아이디어가 최종 결정 단계까지 단 한 번의 이의제기 없이 예산편성으로 관철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대통령실의 결정 과정 시스템을 재점검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지금처럼 국방컨벤션센터나 야외연회를 좀더 효율적으로 운영할 방도를 찾아봐도 되고, 기존 약속대로 청와대 영빈관을 필요시 사용하는 방안도 모색해 보고, 연회장 문제는 굳이 신축이 아니더라도 다양하게 대안을 찾아보는 게 우선”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영빈관 신축 결정 관련 특별감찰도 필요하다면 해야 한다”면서 “대통령에게 대통령실에서부터 ‘안 됩니다’라고 반대 의견을 낼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대통령을 진정 제대로 보필하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영빈관 신축 계획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자 지난 16일 윤석열 대통령이 계획 철회를 지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야당은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영빈관 예산 내용을 보면 수혜자가 국민이라고 적혀 있다. 이 영빈관 예산을 누가 집어넣었는지 꼭 밝혀야 한다”며 “이에 대해 국정조사를 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