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살림남’ 측 “포경수술 장면, 학생들 자발 의사 결정... 불편 드려 죄송” 사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9 14:41:00 수정 : 2022-09-19 21:52: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가 포경수술 장면을 송출해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은 데 대해 사과했다.

 

19일 살림남 측은 “지난 9월17일 방송 내용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제작진이 방송을 준비하게 된 계기는 청소년기 자녀에게 올바른 성교육을 하고자 했던 부부의 고민에서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어 “가족 사이에서도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쉽지 않았던 자녀의 성교육과 포경 수술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이를 통해 부모와 자녀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가족 간의 대화를 통해 학생들 스스로가 포경 수술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였고, 그 내용을 방송으로 보여드리는 것에 가족 모두 동의하였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 과정은 한 달 반의 충분한 기간 동안 학생과 부모님이 함께 고민과 의논 끝에 결정한 내용이며 본인들의 자발적인 의사결정이었다. 학생의 부모님도 이를 존중하여 촬영에 합의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제작진의 어떠한 개입도 없었음을 밝힌다”고 전했다.

 

살림남 측은 “모든 수술 장면의 촬영은 부모님의 참관 하에 이루어졌으며, 출연 가족 모두 훈훈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마쳤다”며 “하지만 가족들이 ‘성(性)’에 관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나누는 모습을 보여드리려했던 제작 의도와 달리,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나아가 살림남 측은 “이번 기회를 거울삼아, 향후 더욱 신중하게, 방송을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전 프로야구 선수 홍성흔의 아들 화철 군이 포경수술을 받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해당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해당 프로그램 시청자소감 게시판, KBS 시청자센터 시청자청원 게시판 등에 ‘성 학대’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한 시청자는 시청자청원 게시판에 ‘살림남 미성년 남아 포경 및 전시로 인한 성학대 정황 사과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게시글을 게재했다.

 

해당 시청자는 “미성년자는 본인 스스로 판단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성적으로 보호 받아야 할 대상”이라며 “만일 여아에 대한 성적 수술을 했다면 방송에서 할 수나 있겠느냐? 그것도 단체로 끌고 가 방송에 내보내기까지 하다니. 이건 성 학대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살림남2’ 시청자 게시판에는 ‘성희롱’, ‘성적 학대’라는 지적이 이어지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