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탈북어민 북송 예정’ 문자 받은 김유근 前 청와대 차장 소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9 14:40:45 수정 : 2022-09-19 14:40: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탈북 어민 강제북송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유근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부장검사 이준범)는 19일 김 전 차장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뉴스1

검찰은 2019년 11월 문재인 정부 청와대 내 대북 라인·국가정보원 등에서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 어민 2명의 합동 조사를 법적 근거 없이 조기 종결하고, 귀순 의사 표명에도 북한에 강제로 돌려보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강제북송 약 3시간 전인 2019년 11월7일 정오쯤 김 전 차장이 임의진 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대대장에게 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이 언론 카메라에 찍히면서 강제북송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당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전체 회의에 참석 중이었던 김 전 차장은 임 전 대대장으로부터 ‘판문점에서 북한 주민 2명을 송환 예정’이라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북한인권정보센터(NKDB) 인권침해지원센터는 지난 7월 김 전 차장 등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고발하면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