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쥴리 스펠링은 아는지”… 대검, 진혜원 검사 징계 검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9 13:57:41 수정 : 2022-09-19 13:57: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검찰청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조롱하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진혜원(47·사법연수원 34기) 부산지검 부부장검사에 대한 감찰 여부 검토에 들어갔다.

 

서초구 대검찰청 깃발. 뉴스1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종배 서울시의원(국민의힘)은 이날 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 검사가 김 여사를 조롱하는 모욕적인 글을 올려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하고 검사로서의 체면이나 위신을 손상했다”며 진 검사에 대한 징계청구서를 제출했다. 그는 “진 검사는 현직 검사로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며 “검사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했고, 검사로서의 체면이나 위신을 손상한 행위를 해 검사징계법을 위반했다”고 했다.

 

대검은 징계청구서를 접수하고 진 검사에 대한 감찰이 필요한지 등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검사징계법은 검찰총장이 직무상의 의무를 위반하거나 체면·위신을 손상하는 행위를 한 검사의 징계를 법무부에 청구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진 검사는 최근 SNS에 김 여사의 과거 사진을 올리며 “쥴리 스펠링은 아는지 모르겠네요”라며 ‘매춘부’를 암시하는 영어 단어를 써 논란이 됐다. 게시글은 삭제됐지만 진 검사의 게시글은 온라인상에 퍼져나갔다. 

 

진 검사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꽃뱀’으로 지칭하는 등 ‘2차 가해’ 논란으로 지난 3월 정직 1개월 징계를 받기도 했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