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윤리위, 이준석 추가 징계 개시…김재섭 “보도지침 내려달라. 나도 잘리지 않게” 비아냥

입력 : 2022-09-19 11:30:00 수정 : 2022-09-19 14:37: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긴급회의 직후 與윤리위원장 “李, 모욕적 표현… 당에 유해 행위”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뉴스1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18일 긴급회의를 열고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당 비상대책위원이었던 김재섭 국민의힘 서울 도봉갑 당협위원장은 “차라리 보도지침을 내려달라”며 “미리 숙지해 잘리지 않도록 조심하겠다”고 반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전 대표가 범죄 혐의에 연루돼 당 위신을 크게 손상했다면 윤리위는 이준석에 대한 징계를 얼마든지 할 수 있고, 아니 반드시 징계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도 “당 내부를 비판하면서 나온 특정 발언을 문제 삼아서 헌법에서 보장한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키고 당원의 자격까지 박탈한다는 것은 자유의 가치를 드높인 윤석열 대통령의 철학에도, 자유를 맨 앞에 내세운 국민의힘의 정신에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것은 이준석 개인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당의 정체성이 훼손되는 문제”라며 “말로 먹고 사는 정치인에게 발언의 내용을 정해주는 것이 윤리위원회의 역할이라면 차라리 지금 보도지침을 내려주시라. 저도 미리 숙지해서 잘리지 않도록 조심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원회 시작 전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앞서 국민의힘 윤리위는 전날 긴급회의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회의 직후 “(이 전 대표가) 객관적 근거 없이 당원, 소속 의원, 당 기구에 대해 모욕적 표현을 사용했다”며 “당에 유해한 행위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윤 대통령 측근을 ‘개고기’ ‘양두구육’ ‘신군부’에 비유한 발언이 징계 사유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는 해당 표현을 두고 “당원들에게 모멸감을 주는 언행”이라며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를 윤리위에 요구한 바 있다.

 

이 전 대표 측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한 데 대해 “3, 4차 가처분에 영향을 미치려는 사법방해 행위”라며 “(당이) 가처분에서 잇달아 패소하자 자행한 재판보복 행위”라고 했다. 아울러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중징계 처분이 나온 뒤에는 UN 제소 등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