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T, ITS 기술 'KT 로드 트윈' 세계 무대에 공개

입력 : 2022-09-20 01:00:00 수정 : 2022-09-19 09:5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T는 부천시와 함께 오는 23일(한국시간)까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개최되는 ‘ITS 월드 콩그레스 2022’에서 디지털 트윈 및 AI(인공지능) 기반 지능형 교통 기술을 소개한다고 19일 밝혔다.

 

ITS 월드 콩그레스는 세계 교통 올림픽으로 불릴 만큼 ITS(지능형 교통 체계) 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가진 전시·학술대회다. 최신 모빌리티 기술과 미래 운송 수단 등 정보를 교류하고 보유 기술을 홍보할 수 있는 장이다.

 

KT는 이번 행사에서 융합기술원에서 자체 개발한 광역 교통 네트워크 교통흐름 최적화 솔루션 ‘KT 로드 트윈(KT Road Twin)’을 전시할 예정이다. KT 로드 트윈을 부천시의 실제 교통 환경에 적용한 실증 사례와, 신호 시스템을 최적화해 도심 내 교차로 통과 교통량이 효과적으로 개선된 실증 결과를 선보인다.

 

KT 로드 트윈은 현실의 모든 도로와 교통상황을 가상화하는 ‘광역 교통 시뮬레이터’와 교통 현황 신호체계를 사전에 학습해 최적화된 신호를 도출하는 ‘AI 최적신호 엔진’으로 구성됐다.

 

KT는 부천시 및 부천원미경찰서와 함께 KT 로드 트윈을 활용한 실증도 마쳤다. 부천시 내 시범 도로를 대상으로 AI가 도출한 최적의 교통 신호를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2주간 적용했다. 평균 통과 교통량은 기존보다 4.75%~8% 증가했다.

 

KT와 부천시는 시범 도로 기준 연간 약 147억의 교통혼잡비용과 약 1000톤의 탄소배출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봉기 KT 컨버전스연구소장(상무)는 “KT는 국민의 편의와 공익 증진을 위한 다양한 모빌리티 기술과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KT는 다양한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국민 교통 경험 개선 및 불필요한 비용 감소 등 좋은 사례를 발굴하고 이와 함께 글로벌 서비스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