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풍 '난마돌' 전남 간접 영향…바닷길 통제

입력 : 2022-09-19 09:34:13 수정 : 2022-09-19 09:3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일까지 초속 20m 내외 강한 바람 불 듯

제14호 태풍 '난마돌'의 간접 영향으로 전남 지역 곳곳에 기상 특보가 발효됐다.

19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태풍 난마돌은 일본 가고시마 북쪽 약 240㎞에서 시속 16㎞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북상하면서 지난 18일 전남 여수 국동항에 선박들이 정박해 있다. 연합뉴스

그 영향으로 거문도·초도, 남해서부 먼바다에 태풍경보가 발효됐고, 흑산도·홍도와 여수에는 강풍경보가 내려졌다.

전남 고흥·보성·광양·순천·장흥·강진·해남·완도·영암·무안·함평·영광·목포·신안·진도 등 해안지역을 중심으로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전남지역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도 풍랑경보와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태풍이 지남에 따라 전남지역도 바람이 조금 거세지고 있으나, 비는 내리지 않고 있다.

전남 해안에는 순간풍속이 초속 14~25m 내외로 강하게 불고 있다.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우리나라 가까이 오면서 19일 낮까지 경상해안을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이 20~35㎧(시속 70~125㎞)에 달하는 강풍이 불고 경상동해안과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시간당 10~30㎜씩 비가 오겠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8시 현재 최대순간풍속(초속)은 여수 24.9m, 신안 흑산도·하태도 24.8m, 가거도 24.6m 등으로 기록됐다.

해안 지역에 초속 15~25m, 그 외 지역에 초속 15m 안팎의 거센 바람이 이날 오후까지 이어지겠다.

일부 해안 지역은 20일까지 강한 바람이 불겠다.

서해남부와 남해서부 해상의 물결은 2~4m로 매우 높게 일면서 여객선 운항은 통제된 상태다.

목포와 완도, 고흥 등에서 42항로 56척의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항공기는 차질없이 운항 중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오후부터 먼바다를 중심으로 태풍 관련 기상 특보가 해제되기 시작해, 내일 오전에는 대부분 해제될 전망"이라며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강풍 피해가 우려되니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