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이준석 추가 징계’ 논의에 … 이준석 “오비이락 기대”

입력 : 2022-09-18 17:51:47 수정 : 2022-09-18 17:51: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윤리위 전체회의

李 양두구육·신군부 발언 놓고
“당원들에 불쾌감 안겼다” 취지

경찰 ‘성상납 의혹’ 李 소환조사
향후 기소의견 송치 여부 관심
윤리위 판단 상당한 영향 예고

李 SNS에 “무리수 둘 것, 역시나”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회가 18일 국회에서 긴급 전체회의를 열었다. 이준석 전 대표 추가 징계 여부에 대한 결정이 임박해서다. 이 전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교사’ 의혹을 두고 경찰 판단이 나오기 전 이미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결정한 윤리위가 이번엔 이 전 대표의 ‘제명’을 추진할지가 관건이다. 전날 이 전 대표를 소환 조사한 경찰이 향후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지 여부도 윤리위 판단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에 출석하면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번엔 ‘양두구육’ ‘신군부’ 등 발언이 쟁점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를 하는 근거는, 그의 언행이 당원들에게 불쾌감을 안겼다는 취지의 제소다. 이 전 대표는 당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인사들과 정면충돌을 불사하며 ‘양두구육’(양 머리를 내걸고 개고기를 팖. 겉과 속이 다름)이라는 사자성어를 동원했다. 그는 윤핵관 그룹을 군부 쿠데타 세력인 ‘신군부’에 빗대기도 했다.

이날 윤리위 회의는 공교롭게도 전날 이 전 대표가 성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경찰 소환조사를 받은 데 이어,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이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차 출국한 이후 열렸다.

이 전 대표는 이를 두고 페이스북에 “‘오비이락’(까마귀 날자 배가 떨어짐. 공교롭게 일이 겹쳐 의심을 삼)이길 기대한다”고 적었다. 이 전 대표는 “수사기관(경찰)과 상당한 시간 전부터 조율해서 17일 오전 조사 일정을 확정했는데, 이 일정은 조사가 시작될 때까지도 당내 다른 인사나 언론은 입수하지 못했다”며 “공교롭게도 윤리위만 18일 또는 19일로 윤리위 개최 일정을 조정한다는 이야기가 그 시점부터 흘러나왔다”고 했다. 다른 글에선 “오늘도 다시 한번 윤핵관의 이익을 위하여 그들(윤리위)이 무리수를 둘 것이다. 역시나”라고 했다.

이와 관련,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22일 6차 윤리위 개최 이후 위원들이 이달 28일 개최될 회의에 앞서 안건들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요청이 있었다”며 회의 일정을 둘러싼 확대해석에 선을 긋고 나섰다.

회의실 들어가는 이양희 위원장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왼쪽)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들어가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경찰, 이 전 대표 12시간 고강도 조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전날 오전 10시쯤 이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오후 10시까지 12시간에 걸쳐 조사했다. 이 전 대표의 출석은 공소시효 만료를 일주일 정도 앞둔 시점에 이뤄졌다. 추가 소환조사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 전 대표가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2013년 두 차례 성상납을 받았다는 의혹을 포함해 2015년쯤까지 각종 접대를 받은 의혹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해 12월 이 전 대표가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이던 2013년쯤 박근혜 전 대통령 알선을 명목으로 사업가인 김 대표로부터 성접대와 900만원 상당의 화장품 세트, 250만원 상당의 명절 선물 등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가세연을 비롯한 일부 시민단체가 이 전 대표를 고발하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김 대표도 이 전 대표가 성접대와 금품·향응을 받고 그 대가로 박 전 대통령과의 만남을 주선했다고 주장, 최근까지 6차례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성상납의 알선수재죄 공소시효(7년)는 지났으나, 김 대표가 이 전 대표에게 마지막으로 명절 선물을 줬다고 주장한 시기인 2015년 9월23∼25일을 기준으로 하면 공소시효는 일주일가량 남아 있다.

경찰은 이 전 대표가 김철근 전 당대표 정무실장을 시켜 성상납 의혹을 제보한 아이카이스트 직원에게 ‘7억원 각서’를 써주는 대신 성상납은 없었다는 취지의 사실 확인서를 받았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김 전 실장은 지난 4월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배민영·조희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