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尹 담대한 구상' 비판 이재명·文 향해 "궤변·폄훼 말라"

입력 : 2022-09-18 20:33:43 수정 : 2022-09-18 20:33: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文정권, 대북 굴종 외교…핵 고도화 시간만 줘"
기념 축사 文 향해 "정치개입 멈추고 사과해야"

국민의힘은 18일 윤석열 정부의 '담대한 구상'을 비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한반도가 역사상 최악의 북핵 위협에 놓여있는 원인은 무엇인가. 문재인 정권 5년 동안 국민을 현혹한 '남북 정치쇼'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대표가 9·19 군사합의 4주년을 맞아 윤석열 정부의 '담대한 구상'이 북한의 '핵무력 정책법 통과'로까지 이어졌다는 궤변을 놓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박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김정은 정권이 거짓으로 내민 손을 잡으며 임기 동안 '대북 굴종 외교'를 자행했다"며 "한반도 비핵화를 이뤄야 할 시간에,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를 위한 시간만 줬다"고 비꼬았다.

 

이어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의 의지는 분명하다. 북핵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제거가 가장 시급한 목표이며, 이를 위해 북한에 상응하는 보상을 해줄 수 있다는 명확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담대한 구상'을 그 비싼 값을 지불하고도 평화를 사지 못한 민주당과 이 대표가 폄훼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

 

양금희 원내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내고 9·19 군사합의 4주년 기념 토론회 축사에서 "정부가 바뀌어도 마땅히 존중하고, 이행해야 할 약속"이라고 밝힌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한반도 안전을 위협하는 정치 개입을 멈추고, 평화쇼 희생자들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핵과 대량살상무기 위협, 인권 탄압 등으로부터 한반도 안보를 지키기 위해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 유엔 기조연설, 한미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회의 등 다각도의 노력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문 전 대통령의 정치적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고 그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임기 내내 평화쇼를 고집했지만 북한의 핵 무장 프로세스는 계속 진행됐고, 한반도 안보 상황은 심각한 위기에 빠졌다"며 "북한 눈치를 보며 일관된 평화쇼를 이어 나가기 위해 우리 국민이 북한으로부터 잔인하게 살해당하고, 탈북자 인권이 무참히 짓밟히는 상황마저도 조작하고 묵인했다"고 쏘아댔다.

 

나아가 "문 전 대통령은 업적이라고 과대포장하기 전에 서해 공무원 故이대준씨와 강제북송 탈북선언 등에 대해 사과부터 해야 한다"며 "본인이 발언한 '잊혀진 삶'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해서라도 부적절하고 불필요한 정치 개입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