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호건 美주지사, 제1호 명예보훈장관 위촉

입력 : 2022-09-19 01:00:00 수정 : 2022-09-18 21:2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의 사위’ 래리 호건(사진)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가 대한민국 명예보훈장관으로 위촉된다.

18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박민식 보훈처장은 19일 서울지방보훈청에서 호건 주지사에게 제1호 명예보훈장관 위촉장과 기념메달을 전달한다. 위촉장에는 호건 주지사가 6·25전쟁 참전용사 명예선양에 힘쓴 데 감사하고 앞으로도 계속 지원을 당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감사와 예우의 증표로 전달하는 기념메달에는 태극 문양 바탕에 한국, 미국 등 22개 유엔 참전국의 국기가 그려졌다.

호건 주지사는 한·미동맹 발전과 우호 증진에 크게 기여한 공화당 유력 정치인이다. 올해 7월 미 수도 워싱턴에서 제막한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건립에 25만달러(약 3억5000만원)를 기부하기도 했다. 아내 유미 호건 여사는 한국계다.

박 처장은 “보훈처는 명예보훈장관을 비롯한 다양한 국제보훈사업을 통해 6·25전쟁 정전 70주년을 22개 유엔참전국의 뜨거운 인류애와 공동의 희생을 기억하고 세계에 널리 알리는 대규모 국제행사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