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옛날 사람? 나는 약과” 박남정 폭로에 심신 “최근까지 016 번호 사용”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8 16:52:07 수정 : 2022-09-18 16:52: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TV조선 '국가가 부른다'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심신이 최근까지 ‘016’ 번호를 사용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국가가 부른다’에는 심신, 박남정, 위일청, 김범룡, 김승진, 진시몬 등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MC 붐이 박남정에게 “박남정씨는 지금 봤을 때 약간 초등학생 같기도 하다. 너무 동안”이라고 말하자 박남정은 “키는 (초등학생 때) 그대로다”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또 김태우가 “주름이 하나도 없다”고 놀라워하자 박남정은 “저를 자세히 본 사람들이 그런 말을 하기도 한다”고 인정하기도 했다.

 

이어 박남정이 “방송에 나와서 보니 (출연자 중) 제 전화번호부에 없는 사람이 없다”고 하자 MC들은 “전화번호부란 말 정말 오랜만에 들어보는 것 같다. 역시 옛날 사람”이라며 박남정을 놀렸다.

 

이를 들은 박남정은 “저는 약과”라며 “심신은 아직까지 수첩을 쓴다”고 폭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심신은 “수첩 쓰는 건 맞다. 또 얼마 전까지 휴대폰 016 번호를 사용했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유발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