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영빈관 신축’ 국민 의심을 與는 집단 망상으로 매도”

입력 : 2022-09-19 06:00:00 수정 : 2022-09-19 13:56: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성준 대변인 브리핑서 "영빈관 신축 당당하면 조사받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영빈관 신축과 관련한 야당의 비판에 대해 '집단적 망상'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 합리적 의심이 국민의힘에는 망상으로 보이느냐"고 비판했다.

 

박성준 대변인(사진)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말하며 "권 원내대표는 억지와 비난, 막말 말고는 변명할 길이 없나. 이런 태도야말로 의심을 뒷받침할 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영빈관 신축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민주당을 향해 "집단적 망상"이라고 한 바 있다.

 

박 대변인은 "정부가 영빈관을 신축하고자 한다면 먼저 국민을 설득해야 했다. 그러나 국무회의를 거쳐, 예산부터 편성해놓고 국민에게 당당히 설명하지도 못했다"며 "오히려 논란이 커지자 '예산안 최종 결정권은 국회에 있다'고 책임 회피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의 대응 태도가 이렇게 부실하니, 국민들은 '응, 영빈관 옮길 거야'라는 김건희 여사의 발언을 떠올릴 수밖에 없다"며 "국민의 의심을 집단적 망상으로 매도하는 게 책임 있는 정부·여당의 태도냐"고 반문했다.

 

박 대변인은 "망상이라면 거리낄 게 없을 테니 의혹을 투명하게 해소하자. 영빈관 신축이 추진되고 결정된 과정을 모두 확인하면 합리적 의심인지 망상인지 분명해질 것"이라며 "당당하다면 조사를 받으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