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금리 시대엔 안정성이 최고”… 채권·ESG 투자 뜬다 [마이머니]

입력 : 2022-09-19 01:00:00 수정 : 2022-09-18 20:3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플레 대응 투자상품 살펴보니

‘삼성 액티브 ETF’ 넉 달 만에 2조 몰려
KOFR 수익률 추종… ‘손실 제로’ 입소문
‘KB KIS국고채 30년’ 경기침체 때 수익 ↑
키움은 물가연동국채 투자 ETF 첫 선

한투, 실적 탄탄 글로벌기업 투자 ETF
한화·삼성, 기후변화 대응 ESG펀드 눈길
물가가 계속해 상승하면서 투자자 고민도 깊어가고 있다. 물가 상승으로 돈의 가치는 떨어지는데 각국 중앙은행들은 긴축의 고삐를 강하게 죄면서다. 금융업계에서는 이 시기 채권상품 투자를 권유했다. 금리 상승의 대표적인 수혜주인 데다 안정성이 높아 현재와 같은 불안한 장세에는 투자 상품으로 적격이라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향후 글로벌 경제의 대세가 될 것이 확실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이나 물가 상승에도 흔들림이 없는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을 추천한다.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면서 물가에 대비하면서도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상품에 투자자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안전자산인 채권 관련 상품에 투자하는 것과 함께 경기침체에도 견딜 수 있는 기업이나 업종에 투자할 것을 권유하고 있다. 지난 14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 화폐를 펴 보이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채권에 쏠리는 관심… 자산운용사 ‘채권형 ETF’ 주목

최근 ‘채권’에 대한 투자자, 특히 개인투자자들의 관심은 날로 높아져가고 있다.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장외시장에서 개인투자자들의 채권 매수 규모는 10조원을 넘어섰다. 개인투자자들이 작년 한 해 동안 총 4조5000여억원을 매수한 것과 비교하면 높아진 관심을 엿볼 수 있다.

채권에 대한 관심은 연관 상품에 대한 투자로도 이어진다. 삼성자산운용이 내놓은 ‘삼성 KODEX KOFR 금리 액티브 ETF’의 순자산은 지난 5일 기준 2조원을 돌파했다. 지난 4월26일에 상장한 뒤 약 4개월 만에 2조원을 모은 것으로 국내 최단 기록이다. 삼성 KODEX KOFR 금리 액티브 ETF는 한국 무위험지표금리(KOFR) 지수의 수익률을 추종하는 국내 유일한 ETF다. KOFR은 금융위원회 주도로 지난해 11월부터 산출하기 시작한 익일물 국채·통화안정증권 담보부 금리다. 삼성자산운용은 “해당 ETF는 상장 이후 단 한 번도 손실이 발생한 적이 없는 ‘손실일 제로’ ETF로 알려지면서 최근 개인 투자자들이 파킹 통장 목적으로 본격 활용하는 분위기”라며 “지난 1일에는 개인 일일 순매수 규모가 137억원에 달했고 한 달 누적 개인 매매 규모도 2600억원 수준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KB자산운용은 장기 채권에 투자할 수 있는 국내 최초 ETF인 ‘KBSTAR KIS국고채30년Enhanced’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경기침체가 올 경우, 장기채권의 가격이 상승하는 만큼, 이에 따른 수익을 기대해 볼 수 있다는 평가다. 아울러 KB자산운용은 우량 회사채에 투자하는 ‘KBSTAR 중기우량회사채’ ETF도 운영하고 있다. KB자산운용 측은 “우량 회사채에 투자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ETF로 시중금리 이상의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개인 투자자들의 채권 관련 관심이 커지면서 자산운용사들은 잇따라 채권형 ETF를 내놓고 있다.

신한자산운용은 국고채 3년물과 10년물에 투자하는 ‘SOL 국고채3년’, ‘SOL 국고채10년’ 등 두 종류의 국고채 ETF를 증권시장에 상장했다. 신한자산운용은 올해 하반기 및 내년에도 새로운 형태의 채권형 ETF를 내놓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가 상승의 위험성을 보존하는 상품인 ‘물가연동국채’에 투자하는 상품도 있다. 키움투자자산운용이 지난 5월에 상장한 ‘KOSEF 물가채KIS’는 단독으로 물가연동국채에 투자하는 국내 최초 ETF다. 물가연동국채란 소비자물가지수(CPI)에 연동된 만기 10년물 국채로 표면이자율 자체는 만기까지 변하지 않지만 원금이 물가에 연동되어 변동하는 형태다. 이 ETF는 KIS자산평가에서 산출 및 발표하는 ‘KIS TIPS(TR) 지수’를 기초지수로 운영한다.

◆“유망한 기업에 투자”… ESG에도 관심

인플레이션에 흔들리지 않고 실적을 내는 ‘가격결정력’을 가진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도 주목해볼 만하다. 상승 원가를 소비자가격에 반영해 비용 부담을 상쇄할 수 있는 기업은 안정적인 마진을 확보하면서 양호한 실적을 거둘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지난 6월 말 출시한 ‘KINDEX 글로벌브랜드TOP10블룸버그 ETF’는 가격결정력이 강한 브랜드 기업에 손쉽게 투자할 수 있는 대표 상품으로 꼽힌다. 글로벌 10대 주요 섹터별 1등 기업만 골라 투자하는 상품으로 의류&섬유(루이비통모에에네시(LVMH)), 음식료(코카콜라), 가정용품(프록터앤드갬블(P&G)), 은행(JP모건체이스), 엔터테인먼트(액티비전블리자드), 하드웨어테크(애플), 반도체(엔비디아), 소프트웨어(마이크로소프트), 바이오제약(화이자), 자동차(테슬라)에 10%씩 투자한다.

기업들이 외면할 수 없는 ESG 관련 투자 상품도 주목해볼 만하다.

한화자산운용이 내놓은 ‘한화그린히어로펀드’는 기후위기 대응에 앞장서는 전 세계 핵심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최근 미국 의회가 통과시킨 일명 ‘전기차법’(정식 명칭 인플레이션감축법)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성격도 띠고 있다. 한화그린히어로펀드 구성 종목 중 전기차법의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섹터의 비중은 전기차 및 부품 이차전지(32.7%), 태양광 및 전력 인프라(31.4%), 풍력(10.3%) 등 총 74.4%다. 국내 대부분의 기후 관련 펀드가 재생에너지산업에 투자하는 데 비해 한화그린히어로펀드는 보다 범위를 넓혀 태양광, 풍력, 전기차, 수소 에너지 등에 투자한다. 삼성자산운용이 출시한 ‘삼성 글로벌 배당귀족 ESG 펀드’도 글로벌 대표 ESG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인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성장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글로벌 기업에 투자하면서 높은 배당금까지 노릴 수 있는 펀드로 S&P배당귀족지수를 벤치마크로 사용한다. 전 세계 약1만1000개 기업 중 최소 10년 이상 연속으로 배당이 증가하거나 유지된 100종목을 선별해 투자한다. 이 펀드의 포트폴리오는 미국, 캐나다, 유럽, 일본 등 선진국 중심으로 구성됐으며 펀드의 배당수익률은 약 4% 수준으로 예상된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