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여사 '집단 괴롭힘'…李 사법리스크 물타기"

입력 : 2022-09-18 15:27:30 수정 : 2022-09-18 15:2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18일 "일국의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여사를 몰아붙이며 희희낙락하는 민주당의 행태에 국민적 염증이 가중되고 있다"며 "'집단 괴롭힘' 수준의 폭력"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생은 외면한 채 '기승전 희'에 빠져있는 민주당의 행태가 매우 비이성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연일 계속되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로 민주당이 정치적 궁지에 몰리자, 이를 물타기 하기 위해 김 여사에 대한 근거 없는 '억카'(말도 안되는 억지성 카더라의 줄임말)을 만들어 '꼴진보' 개딸 강성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정치적 좌표를 찍어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억카를 계속 남발하다가는 민주당의 좀스럽고 저급한 모습만 각인시킬 뿐"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영빈관을 대한민국의 국격에 맞게 신축하자고 하니 대통령 부인까지 끌어들여 절대 불가를 외치는 민주당의 모습이 정상적인 정치활동이라기보다는 '집단 괴롭힘' 수준의 폭력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김정숙 여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습관성 동행을 해왔고, 때로는 여사의 관광성 동행이 아니냐는 의문까지 제기된 적도 여러 번 있었다"며 " 이제 와서 대통령 부인의 순방 동행이 마치 국익에 엄청난 해악을 끼치는 것 마냥 호들갑 떠는 모습도 비정상적으로 보이긴 매한가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건희 여사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비하, 폄훼가 강성 민주당 지지층에게는 사이다 같겠지만, 대다수 합리적인 국민들에게는 대선 불복 심리를 괜시리 대통령 부인에게 화풀이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지난친 음주가 건강에 해롭듯이 대통령 부인에 대한 과도한 조롱과 비아냥, 음해와 모욕은 민주당의 격만 떨어뜨릴 뿐"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