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세 딸 앞에서 가정폭력” ‘멍+상처’ 얼굴 공개한 서사랑…남편은 반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8 13:58:28 수정 : 2022-09-19 15:2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서사랑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써스포 출신 인플루언서 서사랑(본명 김유리·오른쪽 사진)이 남편인 이정환(왼쪽 사진 왼쪽)에게 가정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충격적인 상태의 얼굴 사진을 공개했다.

 

서사랑은 지난 17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게시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서사랑은 “남편이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건 방송을 보신 분들은 모두 아실 거라 생각한다. 남편에게 구타 ,폭행당한 뒤 지금 피신해 있는 상태”라며 “직원들과 회식하고 늦게 들어왔다는 이유로 아기를 안고 있는 상황인데도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하고 눕혀서 밟고 사정없이 때리며, 머리카락을 자른다고 사정없이 밟은 뒤 눕혀서 질질 끌고 화장실까지 가 머리카락을 다 잘라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그와중에 아기도 다쳤고 ,아기 보는 앞에서 ‘너 죽여줄게’라는 말을 하며 부엌에서 식칼까지 꺼내와 찌른다고 쫒아와서 정말 겨우겨우 아기만 안고, 맨발로 뛰쳐나왔다. 이웃 주민들께 제발 신고 좀 해달라고 부탁해도 도와주지 않았다”며 “경찰도 제 얼굴이 이렇게 되었는데도 단순 부부싸움으로만 정리해 진술서만 써서 돌려보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사랑은 “남편이 휴대폰과 지갑도 뺏아간 상태였다”며 “경찰 분이 오시기 전까지 그사이 남편이 자른 머리카락과 집을 싹 치워놔서 증거가 없다며 제 말을 믿어주지 않으셨다. 남편은 전에도 저를 폭행한 사건이 있었고, 접근금지처분을 받은 이력이 있으며 가정폭력사건으로 수차례 신고한 이력이 있다”고 전했다.

 

서사랑은 “남편이 제 지인들에게 온갖 유언비어를 퍼트리며 이혼은 절대 안 해준다고 집에 들어와서 무릎꿇고 빌어라는 등 아직도 협박하고 있는 상태”라며 “경찰 분들까지 도와주지 않아 이렇게 글을 올린다. 저는 지금 눈도 잘 안 떠지고 얼굴이 너무 부었으며, 머리카락은 계속 빠지고 있고, 한 쪽 귀가 잘 안 들렸는데 먹먹하지만 청력이 서서히 돌아오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특히 서사랑은 “남편 쪽 기자분들 허위사실 및 명예훼손을 하실 경우 모든 부분 변호사를 선임해 응대할 것이고, 선처없는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혹시나 마주칠까봐 접근금지처분이라도 먼저 받고 싶어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다”고 해당 사실을 밝힌 이유를 알리기도 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멍과 상처로 뒤덮인 서사랑의 얼굴이 담겨 있다. 특히 사진 속 서사랑은 퉁퉁 부은 광대와 눈을 드러내 충격을 자아냈다.

 

이후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서사랑의 남편인 이정환의 SNS를 방문,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이정환은 “아기 앞에서 때리고 안 한다. 한 쪽 말만 듣지 마세요, 어른이라면. 그리고 경찰이랑 앞집, 밑 집, 사람들이 맞았다면 경찰서 연행됐겠죠?”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정환은 “새벽 3시에 만취여서 앞 집, 밑에 집, 난동부리고 또 나가려는 거 뜯어 말리다가 넘어진 것”이라며 “아침 11시부터 새벽 2시30분까지 술 마시고 약 한 사람, 술 취한 사람 뜯어 말려보셨어요?”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들 부부는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한 바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