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정부시, 예비군훈련장 자일동 이전 계획 재검토

입력 : 2022-09-19 01:00:00 수정 : 2022-09-18 14:18: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의정부시가 호원동 예비군훈련장을 자일동으로 이전하려던 계획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해당 훈련장이 현재 사용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굳이 수천억원을 들여 인근에 새로 지을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과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대 때문이다.

 

18일 의정부시에 따르면 해당 예비군훈련장은 1991년 호원동에 40만㎡ 규모로 조성됐다. 서울 노원·도봉구 예비군 자원을 위한 시설이다.

 

당시 이곳은 도심 외곽이었다. 그러나 서울과 맞닿은 지리적 이점 때문에 아파트 건설 등 급속한 도시 개발이 진행됐고 현재 이 일대 인구는 10만명을 넘었다.

 

이에 따라 사격 소음 등 민원이 잇따랐고 의정부시는 2007년 이런 상황을 군부대에 전달했다.

 

마침 2010년대 들어 정부가 국방개혁 기본계획(2014∼2030년)을 마련, 군부대 이전 또는 통폐합을 추진했다. 이에 의정부시는 국방부에 호원동 예비군훈련장 이전을 건의했고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2025년까지 자일동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했다.

 

민간 사업자가 현재 예비군훈련장이 있는 호원동 국방부 땅을 개발하는 대신 직선거리로 5.5㎞ 떨어진 자일동에 30만㎡ 규모의 새 훈련장을 만들어 국방부에 넘기는 방안이다. 이전 비용은 2000억원으로 추산됐다.

 

그러나 자일동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이 지역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국회의원도 예비군훈련장 이전에는 동의하지만 도시화가 진행된 자일동으로 옮기는 데는 반대한다는 의견을 냈다.

 

게다가 호원동 예비군훈련장은 2019년 6월부터 사용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수요 등을 고려할 때 예비군훈련장을 새로 짓기보다 다른 지역 훈련장을 확충하거나 시설을 개선하는 방안이 더 효율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결국 의정부시는 민선 8기 들어 기존 예비군훈련장 이전 방안의 재검토를 결정, 이전을 전제로 대상지와 방식 등을 국방부와 재협의하기로 했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국방부 역시 반대 민원이 해결돼야 이전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호원동 예비군훈련장을 이전한다는 원칙은 그대로 두고 나머지는 처음부터 다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