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영환 "청남대를 영빈관으로 활용하자…행안부에 건의"

입력 : 2022-09-17 15:39:42 수정 : 2022-09-17 15:39: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영환 충북지사는 청주시 문의면에 있는 청남대를 '국가 제2 영빈관'으로 활용하도록 행정안전부에 건의하겠다고 17일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충북도는 청남대를 나라가 필요할 때마다 사용할 수 있도록 내놓겠다"며 "만일 영빈을 위한 공간이 필요하다면 청와대 영빈관과 청남대를 함께 사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어디에 놓아도 뒤지지 않는 정원과 대청호의 아름다운 경관을 가진 청남대는 최적의 장소"라며 "충북 레이크파크를 홍보할 기회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청남대에 영빈관 기능이 부여되면 지방정부 외빈 접객 시설은 물론 민간사업자의 중소규모 컨벤션과 국제회의 등에도 이용돼 청남대 가치가 훨씬 높아질 것"이라며 "세종특별자치시와도 가까워 행정수도의 영빈관 기능도 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달 24일 청남대에 영빈관 기능을 갖출 수 있는 운영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남쪽의 청와대'라는 뜻의 청남대는 전두환 전 대통령 재임기에 지어진 대통령 전용 별장이다.

이후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의해 일반에 개방돼 관리권이 충북도로 넘어왔다.

현재 대통령 별장을 둘러싼 숲과 호반에 대통령길, 하늘정원, 대통령 역사문화관, 대통령기념관 등의 볼거리로 '국민 관광지'가 된 청남대에는 2021년 기준 1천300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