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난마돌’ 곧 ‘초강력 태풍’으로… 19일 새벽 제주·경상 영향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7 13:31:20 수정 : 2022-09-17 13:3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오키나와 동쪽을 지나는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12시간 내 ‘초강력 태풍’으로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난마돌은 오는 19일 새벽부터 오후 사이 우리나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관측돼 경상 해안과 제주도에는 시간당 30~60㎜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흥교 소방청장이 지난 16일 오후 세종시 소방청 지휘작전실에서 제14호 태풍 난마돌 북상에 따라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해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긴급구조 대응대책 등을 논의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난마돌은 힌남노와 마찬가지로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로 북상 중이다. 기상청은 “우리나라는 경상권을 중심으로 난마돌의 강풍반경의 영향권에 들어 높은 물결과 호우, 강풍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고 예보했다. 

 

난마돌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오키나와 동쪽 약 520㎞ 해상에서 시속 14㎞로 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 강풍반경은 420㎞, 최대풍속은 초속 53m로 ‘매우 강’ 수준이다. 

 

난마돌은 18일쯤 북동진으로 전향 후 점차 약화하면서 우리나라에 가까워질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에 최근접하는 시기는 19일 새벽부터 낮 사이다. 기상청은 이때 난마돌의 중심기압을 945hPa, 강풍반경을 400㎞ 내외로 여전히 강한 강도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난마돌이 이날 밤이나 다음날(18일) 새벽 사이 ‘초강력’ 단계로 발달할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하고 있다. ‘초강력’ 단계는 태풍의 최대풍속이 초속 54m 이상으로, 건물을 붕괴시키는 수준이다.

 

난마돌이 근접해오면서 우리나라 해상에는 이날 밤부터 남해동부 바깥 먼바다를 시작으로, 18~19일 남해상과 동해상에 태풍특보가 확대될 전망이다. 제주도와 경상 해안도 태풍의 강풍반경에 들면서 태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이때 제주도와 경상 해안을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25~35m로 강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에 남해상과 동해상에는 최고 10m 이상의 높은 파고가 일 가능성이 있다. 제주도는 폭풍해일이, 경상 해안과 동해안에는 월파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동해안은 오는 20일까지 너울성 파도가 이어질 전망이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