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영빈관 1년에 몇번 쓰는데, 879억이나 들여 신축하느냐”

입력 : 2022-09-17 10:57:25 수정 : 2022-09-19 19:2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날 尹 대통령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 지시
윤석열 대통령(왼쪽에서 두번째)과 부인 김건희 여사(〃 세번째)가 지난 5월10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 경축 연회에서 건배하고 있다. 뉴스1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신축 철회를 지시한 영빈관에 관해 “멀쩡한 청와대 영빈관도 1년에 몇 번 쓰는 곳이다. 왜 879억원이나 들여서 새 영빈관 짓겠다는 거냐”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지난 16일 kbc 광주방송에 출연해 “지금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 다 천정부지로 올라가는데 떨어지는 것은 증권 그리고 쌀값”이라며 “이렇게 농민들이 어려운데 생돈 879억원을 거기에다가 영빈관 짓는다 하는 것은 민주당이 3분의 2에 가까운 의석이기 때문에 예산 심사 과정에서 삭감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농민들은 아비규환이고 중소 상인들은 난리인데 있는 영빈관 사용하는 게 좋지, 청와대 옮기는 것도 800억원 또 영빈관도 900억원 이게 말이 되냐”라고 물었다.

 

박 전 원장은 같은 날 YTN 라디오에도 출연해 “대선 때부터 서울의소리 기자가 김 여사와 전화하면서 ‘어떤 법사한테 물어봤더니 대통령 당선된다 하더라. 영빈관도 옮겨야 된다 하더라’라며 영빈관을 콕 짚어서 얘기했다”면서 “시중에선 ‘김 여사가 법사한테 듣고 영빈관 옮긴다는 얘기를 먼저 했다’고 알려졌는데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뉴스1

 

대통령실은 이날 879억원이 들 것으로 예상되는 고액 건축비 논란에 “영빈관은 국격“이라며 신축 강행 의사를 밝혔다.

 

이에 정치권의 거센 반발과 비판 여론이 일자, 김은혜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은 오후 늦게 공지를 내고 “윤 대통령이 국가의 미래자산으로 국격에 걸맞는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지만 취지를 충분히 설명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면서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현행대로 대통령실 접견실이나 전쟁기념관 등을 영접 공간으로 계속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영빈관 신축 철회 결정에도 민주당은 “대통령실 이전부터 영빈관 신축까지 각종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라며 강력하게 특검을 요구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