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용산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하라”

입력 : 2022-09-17 06:26:16 수정 : 2022-09-17 06:26: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취지 충분히 설명 못 드려…즉시 예산안 거둬들여라"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용산의 국가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를 지시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서면으로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의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는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며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옛 청와대 영빈관 격의 부속시설을 건설하기 위해 예산안에 870여억원의 사업비를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이같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예산 낭비 논란이 일었다.

 

그럼에도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국익을 높이고 국격에 걸맞은 내외빈을 영접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 (신축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강조했다. 집무실 이전으로 내외빈 행사를 국방컨벤션센터, 전쟁기념관, 국립박물관, 청사 다목적홀 등에서 열었으나 격식에 맞지 않는다는 평가가 적지 않아 불가피하게 영빈관 신축을 추진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또한 예산 결정권을 갖고 있는 국회를 향해 "긴 안목을 갖고, 국격과 국익에 도움 될 수 있는 그런 대통령실 부속시설에 대한 고민을 같이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그 필요성에 대해 국민도 공감해주리라 믿는다"고도 말했다.

 

하지만 야권은 계속 맹공을 퍼부었고, 비판 여론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고, 결국 윤 대통령은 이날 마지막 공식 일정이었던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접견까지 마친 후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긴축 재정 중에 추진할 정도로 시급성을 요하는 일이냐는 여권 일각의 의견도 함께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실은 당분간 기존에 활용했던 국방컨벤션센터 장소를 사용해 내외빈 행사를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