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제명’ 현실화할까… 국민의힘 윤리위, 18일 기습회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7 09:43:31 수정 : 2022-09-18 10:38: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애초 28일로 예고해… 李, ‘가처분’ 반격 예상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언급한 자신의 ‘제명 시나리오’가 현실화할까.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애초 예고한 오는 28일보다 열흘 빠른 18일 ‘기습 회의’를 열기로 하면서 이 전 대표 추가 징계 가능성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만약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 대해 제명 또는 탈당 권고 등의 중징계를 의결한다면 이 전 대표는 또다시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낼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지난 4일 대구 중구 김광석길 콘서트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대구=뉴스1

16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당 중앙윤리위는 일요일인 오는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회의를 연다. 다만 회의에서 논의할 안건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한다. 지난달 27일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이 전 대표가 쓴 ‘개고기’·‘양두구육’·‘신군부’ 등 표현을 문제 삼아 추가 징계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고, 윤리위가 이달 1일 “의총 의견을 존중한다”고 밝힌 만큼 이번 회의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 개시 여부가 논의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일각에서는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까지 속전속결로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국민의힘 윤리위 당규에는 “징계사유가 중대하고 명백한 경우에는 위원회 재적 위원 과반수의 의결로 소명 절차를 생략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이번 회의는 앞서 윤리위가 ‘수해 봉사현장 실언’ 논란으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한 김성원 의원과, 마찬가지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는 권은희·김희국 의원의 소명을 듣기 위해 오는 28일 열겠다고 예고한 회의와 별개다.

 

이 전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18일 윤리위 회의 소식을 공유하면서 “와우, 대통령 출국 시점에 맞춰, 바로 직후에”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18∼24일 영국·캐나다·미국을 순방한다. 이 전 대표는 또다른 SNS 글에선 “서로 공작을 따로 하다보니 대참사가 일어난다”며 “한쪽에서는 방송에 나가서 ‘기습 제명설’을 상상력이라고 하면서 저를 ‘정치 빌런’이라고 지칭하고 있는데 그 동일한 시각에 윤리위는 회의를 잡아서 통보했다”고 질타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당 윤리위가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기간 중 자신을 기습 제명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전날 CBS라디오에 나와 “(윤리위가) 어떻게든 빌미를 만들어서 제명 시나리오를 만들어서 갈 것 같다”며 “이번에도 참 대단한 무리수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그는 “제가 징계 당했으니까 소를 제기할 당사자가 못 된다고 주장할 것”이라며 “(윤리위가) ‘(이 전 대표는) 당원이 아닌데요, 이제’ 이렇게 갈 것 같다”고도 했다.

 

지난달 22일 열린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 회의에 앞서 이양희 위원장이 언론 보도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몇 달간 살펴보면 (윤) 대통령이 출국하거나 휴가를 가면 꼭 그때 일을 벌인다”며 “‘체리 따봉’ 하고 휴가 간 사이에 비대위(비상대책위원회) 한다고 난리 났었고, 휴가 사이에 ‘비대위를 완료하라’는 식의 지령이 있었단 얘기도 있었고,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가셨을 때도 엄청나게 공격이 들어왔다”는 말로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려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선 “만약 (나를) 제명한다면 제명에 대해서도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우리 당에서 특정 발언이 문제된다고 제명한 사례를 찾기 힘들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