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출석한 전장연…“다음주 지하철 출근길 시위” 예고

, 이슈팀

입력 : 2022-08-31 16:40:00 수정 : 2022-08-31 16:38: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하철 시위’ 전장연 활동가들 남대문경찰서에 출석해 조사
박경석 대표는 조사 거부…“오는 9월 5일 출근길 시위 재개”

출근길 지하철 승하차 시위 등을 벌여온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활동가들이 31일 경찰 조사를 받겠다며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자진 출석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남대문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경찰청이 출석요구를 보낸 이형숙, 이규식 대표를 비롯한 활동가들 모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전장연이 혜화·용산·종로경찰서에 엘리베이터가 설치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출석을 거부함에 따라 서울경찰청은 장애인 편의시설을 갖춘 남대문서를 집중수서관서로 지정해 사건을 병합한 바 있다.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가 31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 앞에서 열린 '전장연 활동가 남대문경찰서 자진출석 조사 일부 수용'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전장연은 이날 “우선 활동가 3명이 조사를 받기로 했다”면서 “경찰서 내 차별을 시정할 계획도 없이 남대문경찰서에서 조사받도록 해서 출석 조사를 거부해왔으나, 더는 미룰 수 없어 일부 수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형숙 서울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회장은 “남대문서에 편의시설이 설치돼 있으니 여기서 조사받으라고 하면 끝이냐”라며 “우리는 조사 받겠지만, 국가도, 기획재정부 장관도, 윤석열 대통령도, 김광호 서울경찰청장도 모두 조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김 청장이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계획을 먼저 밝히라며 조사를 계속 거부했다. 박 대표는 “지난 29일 모의재판에서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 사법처리하겠다’는 김광호 청장의 발언 등 악의적인 장애인 차별행위에 3000만원의 벌금을 선고했다”며 “벌금을 내거나, 서울시내 모든 경찰서에 장애인 편의시설을 제공하기 위한 예산 계획을 밝히면 자진 출두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다음 주 월요일(9월5일) 7시30분에도 출근길 지하철 타기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형숙 회장 등 활동가 3명은 실제로 조사를 받으러 경찰서로 들어갔다. 박 대표를 포함한 나머지 전장연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3시쯤부터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장애인 권리예산 쟁취를 위한 T4 작품 전시회’를 연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