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대도’ 조세형에 징역 3년 구형… “후배 도와주려고 범행” 선처 호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10 13:22:51 수정 : 2022-08-10 14:3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이 출소 한 달여 만에 다시 절도죄를 저지른 조세형(84)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조씨는 “후배를 도와주려 범행을 저질렀다”며 선처를 호소했지만, 검찰은 “상습적으로 물건을 훔쳤다”고 밝혔다.

 

10일 수원지법 형사11부 심리로 열린 조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절도 혐의 사건 공판에서 검찰은 조씨에게 이처럼 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아울러 조씨와 함께 범행한 A씨에 대해선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조씨의 선고기일은 다음 달 2일이다.

 

지난 2월19일 오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세형(84)씨가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검찰은 “조씨는 동종범죄 전력이 있고 이를 상습적으로 저질렀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조씨는 최후진술에서 “이 나이가 되도록 절도 범죄로 재판장에 서 있다는 게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후배를 위해 도와주겠다는 의미로 범행을 저질렀으나 선처해준다면 앞으로 부끄러운 일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씨는 지난 1월 말 교도소 동기인 공범 A씨와 함께 경기 용인시 처인구 소재 고급 전원주택에 몰래 들어가 27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범행을 부인하던 그는 “A씨가 함께 하자고 해서 범행했다”고 자백했다.

 

2019년 절도 혐의로 징역 2년6월을 선고받아 복역한 뒤 지난해 12월 출소한 조씨는 불과 한 달여 만에 다시 남의 물건을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조씨는 1970∼1980년대 사회 고위층을 상대로 전대미문의 절도 행각을 벌여 ‘대도’라는 별명을 얻었다. 훔친 돈 일부를 가난한 사람을 위해 쓴다는 등 나름의 원칙을 내세운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적’으로 미화되기도 했다. 

 

1982년 구속돼 15년 수감생활을 하다 출소한 뒤 선교활동을 하며 새 삶을 사는 듯했으나, 2001년 일본 도쿄에서 빈집을 털다 붙잡힌 것을 시작으로 다시 범죄의 길로 빠져들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