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펠로시 연설 중 손 ‘불쑥’ 들고 ‘찰칵’…또 휴대폰 구설수

입력 : 2022-08-06 23:18:04 수정 : 2022-08-07 16:46: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과 ‘내부총질’ 문자로 논란된 지 얼마 안 돼 또 논란
펠로시 발언 중 휴대전화로 촬영하는 듯한 모습 포착
지난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의 간담회 중 휴대전화를 꺼내 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붉은원). SBS 방송화면 갈무리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주고받은 메시지가 노출돼 논란을 빚었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또 휴대전화로 구설수에 올랐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회담 자리에서 휴대전화를 들고 펠로시 의장을 촬영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되면서다.

 

지난 4일 오전 국회에서는 펠로시 의장과 김진표 국회의장의 회담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여야 원내대표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참석했다.

 

당시 회담 모습이 촬영된 방송사 영상을 보면 다른 참석자들이 모두 펠로시 의장 발언을 경청하고 있을 때 권 원내대표가 갑자기 휴대전화를 꺼내 얼굴 높이까지 들어 올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의 간담회 중 휴대전화를 꺼내 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앞줄 왼쪽에서 두번째). JTBC 방송화면 갈무리

 

권 원내대표의 휴대전화는 펠로시 의장을 향했고, 그는 손가락으로 휴대전화 화면을 확대하는 듯 무언가 조작하는 모습을 보였다. 발언 중인 펠로시 의장의 모습을 촬영하는 듯했다.

 

이 모습은 방송사의 카메라에 포착돼 그대로 방송됐다.

 

이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빠르게 퍼지며 “펠로시 의장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게 아니냐”는 등의 지적이 이어졌다. “얼마 전 휴대폰으로 논란을 만들었으면서 또냐”, “왜 연설 중에 저런 행동을 하느냐”, “무례하다” 등의 비판도 이어졌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권 원내대표는 지난달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휴대전화로 윤 대통령과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가 카메라에 포착돼 홍역을 치른 바 있다.

 

포착된 휴대전화 화면에는 윤 대통령이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라며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이준석 대표를 겨냥한 메시지가 담겼다.

 

이후 권 원내대표는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고개를 숙였고, 대통령실은 “사적인 대화 내용이 노출돼 국민과 언론에 일부 오해를 일으킨 점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에 이 대표는 “오해할 여지 없이 윤 대통령의 문자 메시지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