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세훈 "국민의힘 탈당? 그럴일 없어…한동훈, 매력있어"

입력 : 2022-08-06 22:31:17 수정 : 2022-08-06 22:3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호사가들의 무시해도 될 만한 얘기…거의 음해 수준"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외연 획기적으로 넓힌 건 사실"
"광화문광장, 문화제라고 해놓고 정치시위하는 것 불허"

오세훈 서울시장이 6일 국민의힘 탈당과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 "절대 그럴 일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오 시장은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제가 당을 새로 만들 일은 절대 없다"며 "호사가들이 무시해도 될 만한 얘기를 했는데 탈당을 한다거나 무슨 창당을 한다거나 거의 음해 수준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지원하는 발언을 이어가는 것 같다는 질문에는 "이 대표라는 자원이 국민의힘 외연을 정말 획기적으로 넓힌 건 사실"이라며 "그 점에 대해 국민들의 오해가 있다고 그러면 종국적으로 당에는 손해다. 그런 원론적 얘기를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의 인적 쇄신 필요성에 대해서는 "대통령 주변에 있는 분들이 처음에 실수를 좀 했다고 자꾸 '바꿔라, 바꿔라' 하는 것은 야당의 논리"라며 "흔들려는 사람들의 논리"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주변을 잘 관리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가 있다. 그것을 지난 정권 5년 내내 임명을 안 했다"며 "특별감찰관을 임명하라고 얘기할 자격은 언론은 있을지 몰라도 야당은 없다. 어쨌든 특별감찰관 임명을 저는 반대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여권의 새로운 대선주자로 부각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제가 봐도 매력적이고, 멋있다"라면서 "그 멋이라는 것이 겉으로 보이는 멋이 아니라 말씀하시는 내용이나 일하는 것이나 다 마음에 든다. 법무장관인데 업무로 협조할게 많다"고 했다.

 

이날 개장한 광화문광장에서 문화제를 가장한 집회·시위를 금지하겠다는 방침에 대해서는 "어떻게 지방정부가 집회·시위를 불허하고 허락하고 그럴 수 있겠냐"며 "문제는 속이는 경우다. 마치 문화제를 한다고 해놓고 알고보니 나중에 굉장히 정치적인 주장을 한다든가 앞으로 이런 것을 막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의회가 TBS(교통방송)에 대한 예산 지원 중단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TBS가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지 않았다는 것은 모든 국민들이 다 알고 계신다. 모든 프로그램이 다 그렇다"며 "그런데 1년 간 지켜본 결과 전혀 노력을 기울이는 것은 고사하고 점점 더 정치적인 편향성이 심해졌다. 그러면 이제 감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