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총리 “새 광화문광장, 청와대와 함께 세계적 명소 될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6 20:31:04 수정 : 2022-08-06 20:31: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6일 “광화문광장이 명실상부한 시민의 광장으로 새로이 거듭나게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저녁 광화문광장 개장 기념행사에 참석, 축사를 통해 “오늘은 광화문광장이 새롭게 단장하고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매우 뜻깊은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연합뉴스

광화문광장은 이날 1년9개월 만에 재구조화 공사를 끝내고 다시 열렸다.

 

한 총리는 “광화문은 수도 서울의 상징이자 대한민국의 얼굴”이라며 “그동안 크고 작은 불편을 감수하면서 광장의 새로운 탄생을 성원해준 시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한 총리는 “광화문광장과 경복궁, 그리고 청와대를 아우르는 이 지역은 우리의 기나긴 역사와 찬란한 문화, 민주화의 중심이었다”며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청와대와 함께 국민뿐 아니라 세계인이 즐겨 찾는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화문광장 개장 첫날인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을 찾은 시민들이 즐거운 주말 저녁을 보내고 있다. 뉴시스

한 총리는 “광장은 민생의 현장이며 소통의 공간”이라며 “광화문광장의 주인도 바로 이 자리에 계신 시민 여러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부도 이 광장이 국민의 자긍심을 한층 높이고 세계 속에 크나큰 자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가꿔나가겠다”며 “이를 위한 서울시의 노력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