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친윤계’ 이철규, 또 이준석 저격… “달을 보고 짖는 개”

입력 : 2022-08-06 11:16:36 수정 : 2022-08-06 11:1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친윤석열계’로 꼽히는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5일 당내 비상대책위원회 효력 정지 법적 대응을 예고한 이준석 당 대표를 다시 한 번 저격했다.

 

이 의원은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망월폐견(望月吠犬)”이라는 짧은 문구를 인용해 글을 올렸다. ‘망월폐견’은 한자 풀이 상, 달을 보고 짖는 개로 해석할 수 있다. 이를 두고 비대위 전환 결정에 대한 효력 정지 소송과 가처분 신청 제기 등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이 대표를 저격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앞서 이 의원은 이 대표와 SNS에서 공방을 펼친 바 있다. 이 대표를 두고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라고 비판한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원내대표 간 텔레그램 메시지가 공개된 직후다.

 

이 대표가 문자 유출 파문을 ‘양두구육(羊頭狗肉)’에 빗대어 비판하자, 이 의원은 “혹세무민(惑世誣民)”, “앙천대소(仰天大笑)”라고 응수했다. 이후 이 의원은 지난달 2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대표가 내부 총질에 해당하는 언행을 보여왔다는 것은 저만이 생각이 아니라 당 구성원 대다수의 생각”이라고 꼬집은 바 있다.

 

앞서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가 5일 당 상황을 ‘비상 상황’이라고 규정하고 비상대책위원장 임명 안건을 전국위원회에 상정한 것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법적 대응을 시사하면서 당 내홍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