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국민 뜻 헤아려 부족한 부분 채워나가겠다”

입력 : 2022-08-06 06:00:00 수정 : 2022-08-06 13:1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론조사, 민심 읽는 중요한 지표"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직무수행 지지도가 또다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대통령실(사진)은 "여기 (여론조사에) 담긴 국민 뜻 헤아려서 혹시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을 채워나가겠다"고 밝혔다.

 

5일 공개된 한국갤럽의 8월1주차 조사 결과를 보면 윤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24%,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66%였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는 언론 보도와 함께 민심을 읽을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자 지표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윤석열 정부는 출범 채 석달이 안 됐다"며 "함께 잘사는 반듯한 나라로 만들도록 혼신을 다하고자 한다.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도약할 수 있도록 힘모아달라"고 말했다.

 

일부 장관들이 '소통'을 강조한 대통령의 방침과 배치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국민이) 보기에 누가 됐건, 어떤 정책이건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그 부분을 채우고 보충하겠다"며 원칙적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 대통령의 '내부 총질' 문자를 겨냥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지금 정치 상황, 당내 상황이 복잡한데, 일일이 말을 보태는 게 도움이 되지 않을 거 같다"며 말을 아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