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 여사 논문 국민대 판정에 교수단체 “‘유지’를 ‘Yuji’로 엉터리 번역, 표절률 43% 나오기도”

입력 : 2022-08-06 06:30:00 수정 : 2022-08-07 16:38: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 물건 훔쳤는데 도둑질 아니다 식. 극단적인 형용 모순”
국민대 절차 공개, 교육부 장관 사퇴 등 요구
우희종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상임대표(서울대 교수·왼쪽에서 다섯번째)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에 대한 범학계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국민검증 돌입 등 항후계획을 밝히고 있다. 이날 회견은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와 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등 학계 13개 단체가 참여했다. 공동 취재사진

 

교수단체들은 5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들에 ‘표절이 아니다·검증 불가’ 결론을 내린 국민대를 향해 비판을 쏟아내며, 표절 의혹 판정 배경 및 세부 절차를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교육부의 재조사와 교육부 장관 사퇴,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입장 발표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등 13개 단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대는 ‘일부 타인의 연구내용 또는 저작물의 출처 표시를 하지 않은 사례가 있었다’고 표절을 인정하면서도,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공식적 판정을 내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남의 물건을 훔쳤는데 도둑질은 아니라는 식이다. 극단적인 형용 모순”이라며 “김건희 여사가 (박사 학위) 자격요건을 갖추기 위해 발표한 논문 3편 전부가 표절 의혹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구체적으로 한글 ‘유지’를 ‘Yuji’라고 엉터리 번역한 논문의 경우 본문의 5단락, 각주 3개가 특정 신문의 기사와 토씨까지 동일함에도 일체의 인용 및 출처 표기가 없다”며 “표절 프로그램 확인 결과 표절률이 무려 43%로 나왔을 정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특히 문제가 된 박사 학위 논문의 경우 언론 기사를 거의 그대로 베낀 대목이 다대하다. 자신이 발표한 선행논문 2편을 자기 표절한 정황도 밝혀졌다”며 “이런 수준 미달의 논문에 대해 국민대는 1년여에 달하는 조사 결과 ‘문제없음’, ‘검증 불가’라는 어이없는 발표를 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국민대가 대명천지 21세기에 누가 봐도 명백한 표절논문에 대해 뻔뻔하기 짝이 없는 ‘면죄부’를 발행한 까닭은 무엇인가”라며, ▲국민대의 표절 의혹 판정 배경·세부 절차 공개 ▲김건희 여사 박사 학위 즉각 박탈 ▲교육부의 판정 결과 재조사 및 교육부 장관 사퇴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입장 발표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향후 구성될 ‘국민검증단(가칭)’ 활동 시한을 묻는 질문에 “(박순애) 이분을 장관으로 임명한 배경 역시 이 국민대의 (표절 의혹 검증) 결론과 이어져 있다고 본다”며 “그런 것까지 생각한다면 검증단은 향후 밝혀질 자료에 의해 기한은 무한 연장될 수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국정 총책임자로서 교육부의 이런 난맥을 방치하고 사태가 이렇게 진행된 (데에는) 윤 대통령에게도 분명히 책임 있다고 본다”며 “응당 의견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게 전체 교수연구자들의 의견”이라고 전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