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혜경씨 법카 의혹’ 공익신고자 “수행비서 배씨에 받은 상처, 꼭 책임 물을 것”

입력 : 2022-08-05 14:00:00 수정 : 2022-08-05 15:1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적 대응 예고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인 김혜경씨. 뉴시스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인 김혜경씨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처음으로 폭로한 공익신고자가 지난 4일 해당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배모씨를 향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공익신고자 A씨는 이날 8시간가량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유튜브 채널 ‘백브리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배씨로부터 받은 상처에 대해 꼭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고소 방침을 밝혔다.

 

경기도청 7급 공무원이었던 A씨는 당시 김씨의 수행비서이자 총무과 별정직 5급 공무원으로 알려진 배씨로부터 끊임없는 부당한 지시와 심부름, 갑질을 받아왔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폭로 이후) 외부 출입을 최소화 하고 정신과 치료를 받아왔다”고 근황을 밝혔다. 또한 ‘생각보다 조사가 늦어진 것 같다’는 진행자의 질문엔 “고민과 두려움이 많았다. 제보하면서도 심적으로 힘들어 쉽게 발이 떨어지지 않았다”라고 토로했다.

 

특히 A씨는 지난달 26일 숨진 채 발견된 참고인에 관해선 “(기사를 보고) 많이 놀랐다”고 했다.

 

그는 “고인에 대한 안타까움과 불안한 마음이 있다”라면서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돌아왔으며, 있는 사실을 그대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배우자 김혜경씨. 연합뉴스

 

A씨는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배씨를 향해 “지금이라도 사실을 이야기했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는 이 의원이나 김씨로부터 개인적인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

 

A씨는 지난 3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공익신고자로 인정받아 6개월간 경찰의 신변보호 조처를 받고 있다.

 

하지만 신변보호 기간이 내달 만료됨에 따라 연장 여부가 논의될 거로 보인다.

 

그는 “언론 등에서 많이 도와주고 있다”면서 “신변보호 연장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의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자택 옆집의 경기도시주택공사(GH) 합숙소가 선거사무소로 쓰였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배씨가 문제의 옆집을 부동산에 전세 내놓은 정황을 포착했다고 5일 전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최근 이 집을 전세 거래한 부동산의 중개업자를 불러 조사를 벌였다.

 

GH 판교사업단은 이 중개업자를 통해 이 의원이 경기도지사로 있던 2020년 8월 수내동에 있는 A 아파트 200.66㎡(61평) 1채를 전세금 9억5000만원에 2년간 임차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배씨가 관여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80대 B씨 소유인 이 집을 배씨가 집 주인 대신 부동산에 전세 매물로 내놨고, GH가 물건을 임대 계약했다는 것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