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극우 네티즌, 서경덕 딸까지 공격했다… “어이없는 공격 자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14:00:00 수정 : 2022-08-05 14:2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저 전투력만 더 상승할 따름” 단언

올해로 28년째 일본의 역사왜곡과 도발에 맞서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극우 네티즌의 공격이 도를 넘어 그의 가족에까지 향하자 “이건 사람이 할 짓이 아니다”며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일”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서 교수는 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일본 극우 세력은 여름 휴가도 안 가나 보다”며 “제 SNS로 일본 극우 네티즌이 엄청난 공격을 퍼붓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자신의 욱일기 퇴치 운동 등이 일본 극우 네티즌의 선을 넘은 공격 배경으로 봤다.

일본 극우 네티즌들이 서 교수(왼쪽)와 딸 얼굴을 욱일기에 합성한 사진. 서경덕 교수 SNS 캡처

서 교수는 최근 미국 인기 밴드 마룬5(Maroon5·마룬파이브)의 홈페이지에 올라온 욱일기를 없앤 바 있다. 또한 일본에서 열린 프랑스 리그앙의 파리 생제르맹(PSG)과 일본 J리그의 우라와 레즈의 친선경기 중 일본 서포터즈가 욱일기를 내걸고 응원한 행태를 유럽 5대 축구 리그의 전 구단에 고발하기도 했다.

 

서 교수는 “저만 괴롭히면 되지, 제 딸 사진을 가지고 너무나 어이없는 공격을 자행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극우 네티즌들은 욱일기 배경에 서 교수의 딸 얼굴을 합성하거나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에 딸 얼굴을 합성했고, 옷 벗기는 사진에 딸 얼굴을 넣어 공격을 가했다고 한다.

 

일본 극우 네티즌의 이 같은 행태는 처음이 아니다. 서 교수는 지난 5월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도 ‘한국 홍보 전문가’로 널리 알려지면서 겪는 고충으로 일본 극우 네티즌의 공격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일본 우익 세력들이 가족들에게 도를 넘는 조롱과 공격을 가한다”며 “우리 딸 사진을 가지고 욱일기와 합성한 사진을 보내고, 정말 입에 담기도 힘든 사진에 딸 얼굴을 합성해서 보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들은 ‘우리가 이렇게까지 하면 네가 좀 덜하겠지’라고 생각했겠지만 난 전혀 개의치 않는다”며 “도리어 전투력이 상승하더라”고 단언하기도 했다.

 

이날도 그는 “이런 공격을 퍼붓는다고 욱일기가 정당화될 수 있느냐“며 “제가 욱일기 퇴치 활동을 멈추겠는가. 그저 전투력만 더 상승할 따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무쪼록 전 세계 곳곳에 사는 우리 팔로워님들의 제보로 인해 지금까지 많은 욱일기를 없앨 수 있었다”며 “2030년까지 전 세계에 남아 있는 욱일기 문양을 전부 다 없애기 위해 다 함께 더 힘을 모아 보자”고 독려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