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큰돈 아니니깐~” 두 남성 바쁜 점심시간 틈 타 ‘3만5000원 먹튀’…중식당 사장 눈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5 09:48:26 수정 : 2022-08-05 12:58: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중식당에서 점심시간쯤 짜장면과 탕수육을 먹은 두 남성이 식대를 지불하지 않고 가게 밖으로 나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JTBC 영상 캡처

 

대낮에 짜장면과 탕수육을 먹은 남성 두 명이 계산하지 않고 달아났다는, 이른바 ‘먹튀’를 했다는 제보가 또 들어왔다. 

 

YTN에 따르면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중식당에서 점심시간쯤 짜장면과 탕수육을 먹은 두 남성이 식대를 지불하지 않고 가게 밖으로 나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영상에는 두 남성 중 한 명이 계산을 시도하는 듯하더니 이내 다른 남성에 이끌려 건물 밖으로 태연히 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을 본 피해 업주는 곧장 경찰에 신고했지만, 용의자들은 아직 붙잡히지 않았다고 한다. 

 

업주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먹튀한 두 남성이) 탕수육하고 짜장면 두 개를 먹었다”며 “총 3만5000원인데 20분 후 나가면서 계산을 안 하고 그냥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벽에 나와서 장사, 영업을 준비하는데 되게 기운 빠지는 일이다”라며 “저희 자영업자들에게는 큰돈이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최근 무전취식을 당했다는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잇따르고 있다. 

 

앞서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돈가스 가게에서 여러 메뉴를 주문해 먹은 한 남성이 “화장실을 다녀오겠다”고 말한 뒤 그대로 돌아오지 않았다는 업주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서울의 한 이자카야에서 성인 남성 2명과 여성 2명이 11만5000원치의 음식을 먹은 뒤 계산하지 않고 도망간 일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이웅혁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는 JTBC에 “상습성이 보이는 것은 정확한 법 적용을 해서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 생각한다”며 “경범죄 처벌의 전체적인 범칙금 기준을 높일 필요 있다”고 밝혔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