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민정 “행안부에 尹취임식 참석자 명단 요구하자 파기… 누구 지시인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06:00:00 수정 : 2022-08-05 08:18: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행정안전부가 도이치모터스 전 회장 아들과 극우 유튜버 등이 참석한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의 참석자 명단을 파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에 따르면 해당 의원실은 지난달 11일 행정안전부에 윤 대통령 취임식 참석자 명단 제출을 요구했다. 의원실에 따르면 요청한 명단 제출 대상자는 취임식 전체 참석자 4만명 중 일반초청을 제외한 특별초청자로 지정석 900명과 각계 대표인사 2920명, 국민 특별초청 9680명 등이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연합뉴스

이후 지난달 15일까지 명단 제출이 이뤄지지 않자 의원실은 행안부에 유선으로 명단 제출을 재차 독촉했으나 행안부 담당자는 개인정보보호법상 자료를 제출할 수 없고 개인정보 처리 목적이 달성돼 폐기할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의원은 “의원실에서 특정해 요구한 자료를 폐기할 경우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행안부는 지난달 15일경 해당 명단을 폐기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당시는 극우 유튜버 안정권 씨가 대통령 취임식에 VIP 자격으로 초청받았던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던 때”라고 설명했다.

 

고 의원은 행안부가 명단 폐기 사실을 숨긴 채 폐기일을 허위로 제출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고 의원은 “의원실이 특정해 요구한 자료를 삭제하고 이를 은폐하려 했다. 이는 국회를 노골적으로 무시한 것”이라며 “누구의 지시로 해당 자료를 폐기한 건지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직접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