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모든 영역, 방향에서 저를 향해 최대치의 공격 이뤄지고 있다”

입력 : 2022-08-05 06:00:00 수정 : 2022-08-04 15:15: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저도 인간이라 가끔 지치기도…너무 빨리, 멀리 왔다는 생각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4일 "모든 영역에서 모든 방향에서 (저를 향해) 최대치의 공격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당원 및 지지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저도 인간이라 가끔 지치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검·경의 전방위적 수사와 여권의 공세는 물론 민주당 내에서조차 자신의 '사법 리스크'를 부각하는 것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전쟁터로 끌려 나온 가족을 생각하면 내가 왜 여기까지 왔을까 하는 생각을 할 때도 있다"며 "너무 빨리, 그리고 너무 멀리 왔다는 생각도 든다"고 했다.

 

이 후보는 당내 적잖은 반대 여론에도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것은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 수 있는 적임자라는 판단이 섰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한테 출마하지 말라고 한 분들의 근거는 이러했다. '당은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 할아버지가 와도 바뀌지 않는다'는 것이었다"며 "'괜히 바꾸려다 더 시끄러워진다. 그리고 엄청난 갈등 때문에 당신(이재명)도 손상을 입는다. 그러니 가만히 있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들이 흔쾌히 선택할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해서 전당대회에 나왔다"면서 "말도 탈도 많았지만, 그것은 여의도의 말과 탈이었지 국민과 지지자, 당원의 생각은 그것과 달랐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실패할 게 확실하니 가만히 있으면 기회가 온다고들 하더라. 여의도에 오래 있을수록 그런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간파했다"며 "여의도의 마음, 여심은 당심·민심과 극단적으로 다르다. 이 점은 극복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