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펠로시 통화…대통령실, 면담 불발엔 "국익 총체적 고려"

입력 : 2022-08-04 15:15:06 수정 : 2022-08-04 15:15: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보수석, 통화에 "갑작스러운 일정 아냐, 동맹강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김진표 국회의장과의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오후 방한 중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취재진 공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최영범 홍보수석비서관은 오후 브리핑에서 "펠로시 하원의장 방한과 윤 대통령 휴가 일정이 겹쳐 (대통령) 예방 일정을 잡기 어렵다고 미국 측에 사전에 설명했고 펠로시 의장 측도 상황을 충분히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주요 동맹국 의회 수장이 방한한 만큼 직접 면담은 어렵더라도 전화로라도 인사와 메시지를 주고받는 게 어떻겠느냐는 양국 의견 교환이 있어서 오늘 오후 서로 통화하기로 조율됐다"고 설명했다.

통화 시점은 대략 오후 3시 이후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최 수석은 통화 의제에 대해 "펠로시 의장의 아시아 순방과 방한을 환영하고 앞으로도 양국 동맹 관계를 더 긴밀하게 강화·발전시키자는 이런 말씀을 나눌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브리핑에서 펠로시 하원의장 방한 시 윤 대통령과 만나는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여름 휴가 기간(1∼5일)과 겹쳤기 때문에 별도 일정을 잡지 않았다는 설명이었다.

최 수석은 '윤 대통령과 펠로시 하원의장 통화가 방한한 뒤 조율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통화) 의사를 갖고서 의중에 담고 있었던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갑자기 만들어진 일정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휴가 중일지라도 미 의회 1인자인 펠로시 의장을 만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보수 진영에서도 제기되면서 통화 일정을 다급하게 잡은 것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을 사실상 부인한 것이다.

최 수석은 '사전에 조율했다고 해도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는 것은 미 의회 경시라는 지적이 나온다. 더구나 이 상황에서 대통령이 연극을 관람하는 게 맞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미 의회를 경시할 이유도 없고, 가장 중대한 (의회) 요인이 왔는데 우리가 홀대하거나 경시할 이유가 뭐가 있느냐"며 "연극은 어제 저녁 펠로시 의장이 (한국에) 도착하기 전 봤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과 펠로시 의장의 대면 면담이 불발된 것과 관련, 중국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문의가 많다면서 "모든 것은 국익을 총체적으로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익을 총체적으로 고려한 결정'의 구체적인 의미에 대해선 "압축적으로 드린 말씀이고 그 해답은 언론의 영역"이라고 답했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과 회담을 하고 공동 언론발표를 했으며 이어 오찬을 함께 했다. 또 이후에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찾아 장병들을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