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경란 “코로나19 퇴치 불가능. 우리나라 최근 OECD 국가 대비 환자 발생 다소 높아”

입력 : 2022-08-04 14:33:37 수정 : 2022-08-04 14:3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 독감보다 치명률 높지만 우린 낮은 수준”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지난달 29일 오전 종로구 정부 서울 청사 별관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코로나19의 퇴치는 불가능하고, 독감과 같은 관리체계를 확립하기까지 향후 수년은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단,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치명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대비 사회적 제약이 낮은데도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백 청장은 4일 오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집단면역에 대한 질문에 “천연두처럼 퇴치나 홍역처럼 거의 발생하지 않는 상황을 고려한다면 코로나19는 그런 부분은 가능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독감처럼 유행기에 조심하고 비유행기에는 일상생활에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생활할 수 있는 상황을 고려해도 몇 년은 걸리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 청장은 최근 국내외 유행 상황과 데이터 자료 비교 수치를 공개했다.

 

당국에 따르면 2009년 신종 플루 유행 당시 치명률은 우리나라 0.016%,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0.02%이다. 반면 오미크론 치명률은 OECD 국가 중간값이 0.22%로 약 10배 높은 수준이다. 우리나라의 오미크론 치명률은 0.04%로 나타났다.

 

백 청장은 “우리나라는 스위스 등과 함께 가장 (치명률이) 낮은 그룹”이라며 “또 인구 5000만명 이상 주요 국가 중에서는 가장 낮은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원인으로 백 청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꼽았다.

 

백 청장은 “시노백, 시노팜을 맞은 칠레를 제외하면 우리나라가 일본, 이탈리아와 함께 제일 높은 부스터(추가접종)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며 “선진국 대비 낮은 치명률과 중증도를 보이는 것은 높은 접종률과 의료 관계자, 방역 관계자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접종자 대비 3차 접종을 완료했을 때 사망 위험을 89% 4차 접종을 완료하면 96% 낮춘다”며 “2,3차 접종군에 대비해서 4차 접종은 추가적으로 사망률을 4분의1 감소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백 청장은 또 “백신 접종에 추가적으로 항바이러스제를 조기 투여하면 60대 이상 연령에서 중증과 사망을 더욱 크게 낮출 수 있다”며 “팍스로비드를 투여한 그룹을 보면 중증화율이 58% 정도 감소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우리나라는 최근에 다른 OECD 국가 대비 환자 발생이 다소 높은 편”이라며 “이는 우리가 비교적 일상에 제약이 없이 사회생활을 하고 있고 오미크론 등장 이후에 백신이 중증과 사망 예방 효과는 유지되는 반면에 감염 예방 효과는 다소 낮아진 것이 관련 있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등 규제 정도를 분석해 종합 평가하는 엄격성 지수에서는 우리나라가 OECD 중간값보다 낮고 인구 5000만명 이상 국가 중에서는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백 청장은 “우리나라의 인구당 총사망자는 OECD 국가 최저 수준이며, 5000만 명 이상 국가 중 두 번째로 낮다”며 “이는 우리나라가 비교적 제약 없이 활동하는 반면에 사회적인 희생 수준을 낮추고 있음을 말씀드릴 수 있는 지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 청장은 “감염병 유행에서 안심이란 말은 절대로 사용할 수 없다”며 “질병관리청은 사회경제에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서 그간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문가 의견을 충실하게 반영해서 근거 중심의 방역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해 가겠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