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의전서열 3위’ 입국했는데 텅 빈 공항… “펠로시, 매우 불쾌” 보도 나와

입력 : 2022-08-04 14:35:00 수정 : 2022-08-05 10:06: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펠로시 영접 현장에 정부·국회 측 인사 안 나와
국회 “공항 의전 나가지 않기로 사전 협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3일 오후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해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 대사, 폴 라카메라 주한미군사령관의 영접을 받고 있다. 주한 미국 대사관 트위터

 

미국 국가의전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3일 오후 입국할 당시 국내 의전 인력이 아무도 나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4일 정치권에서 ‘의전 홀대’ 논란이 번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국회에서 의전상 결례를 한 것”이라며 국회의장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와 관련 국회 측에서는 “공항에 의전을 나가지 않기로 펠로시 의장 측과 사전 협의를 거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펠로시 의장을 포함한 미국 하원의원 대표단이 탑승한 C-40C 전용기는 전날 밤 9시 26분께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에 착륙했다. 그러나 주한미국대사관이 공개한 펠로시 의장 입국시 사진을 보면 공항에는 한국 국회나 여야 의원, 정부 인사의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펠로시 의장이 대만 타이베이에 도착했을 때는 조지프 우 외교부장이 공항에 나와 영접했다.

 

이후 일부 언론에서 펠로시 의장 측이 의전 관련 불쾌감을 드러냈다는 취지의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이날 TV조선은 주한미국대사관 관계자가 “펠로시 의장은 한국 측 의전 관계자가 아무도 안 나온 것에 대해 매우 불쾌하게 생각한다”는 언급을 했다고 보도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오른쪽)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공항 도착 시 한국 국회에서 아무도 의전을 나가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한국 국회가 이토록 (펠로시 의장을) 냉대해도 괜찮은가”라고 지적했다. 특히 하 의원은 “미 하원의장은 우리로 치면 국회의장이기 때문에 의전 파트너는 정부가 아니라 당연히 국회”라면서 “국회에서 방한 환영 의전팀이 나가야 하는 것이다. 국회의장은 이 심각한 결례에 대해 펠로시 의장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다시 확인을 해봐도 미국 측과 국회가 사전 실무협의를 거쳐 의전을 나가지 않기로 한 것이 맞는다”며 “주한미국대사관 측에서 '불쾌하다'는 얘기가 왜 나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