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등포 쪽방촌’ 찾은 권성동 “與·정부·지방 힘 합쳐 취약계층 지원”

입력 : 2022-08-04 13:26:37 수정 : 2022-08-04 13:26: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일 서울 영등포구 쪽방촌 방문 점검
복지서비스·전기세 지원 등 관심 집중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시립영등포쪽방상담소에 방문해 김형옥 시립영등포쪽방상담소장의 영등포 쪽방촌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국민의힘과 정부, 지방정부가 힘을 합쳐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지원을 늘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쪽방상담소를 방문해 “고물가 상황에 코로나19 재확산까지 겹치면서 쪽방 주민들이 살아가는 게 팍팍하고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방문은 폭염과 고물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취약계층 생활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권 원내대표를 비롯해 서울시당위원장인 유경준 의원, 박용찬 영등포구 을 당협위원장, 최호권 영등포구청장 등이 함께했다.

 

쪽방촌을 본격적으로 둘러보기 전 쪽방상담소를 방문한 권 원내대표는 쪽방촌 현황과 긴급지원제도·요양보호사·자활 등 복지 서비스, 자원봉사활동 등에 대해 물었다.

 

권 원내대표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재선 이후 선풍기와 에어컨을 지급하고 ‘약자와의 동행’ 정치를 펼치고 있지만 워낙 어려운 처지에 계신 분들이 많다”며 “연로하고 건강이 좋지 않으신 분들도 많아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가 어려울수록 한계 상황에 내몰리는 취약계층을 도와드리기 위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때 저소득층 주거 안정 예산을 긴급 편성해 집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와 일행은 이후 쪽방촌으로 향해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며 상황을 점검했다.

 

권 원내대표와 일행은 찜통더위에 에어컨을 틀 수밖에 없는 쪽방촌 주민들에게 전기세 등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염려하기도 했다. 그는 “취약계층에는 전기세를 좀 (더 많이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