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우택 "새 비대위, 이준석 지도 체제 종식 의미…조기 전대 해야"

입력 : 2022-08-04 11:41:31 수정 : 2022-08-04 11:41: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대위 구성엔 "윤핵관 및 이준석측에서 나오는건 찬성하지 않아"
"인적 쇄신 필요, 대통령실도 인사 등 국정운영 방식 점검할 필요"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은 4일 당 지도체제와 관련,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린다는 것은 이전의 지도체제를 종식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5선 중진인 정 의원은 KBS 라디오에 출연, "이제 (이준석 대표를) 6개월 징계했느냐 이것이 중요한 게 아니고 이제는 이준석 지도체제는 더 꾸려가기 어렵다는 판단에 의해서 이번에 비대위가 꾸려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그는 "저는 처음에 윤리위를 열어서 징계 절차를 밟아나가는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찬성하지 않았고, 그것 자체는 잘못됐다고 본다"면서도 "당과 대통령은 같이 가야 하는데 이번 문자 유출로 인해서 대통령과 이 대표 간에 이미 신뢰에 금이 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당이 이렇게 가선 안된다, 총선을 앞두고 당이 이렇게 가면 안된다는 게 의원들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당의 비상 위기 상황을 진정시키고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비대위라는 징검다리가 필요하다는 의총의 결정에 찬성한다"면서도 "궁극적으로는 전당대회를 통해서 민주적 정당성을 확보한 지도체제가 구축되고 당 전열을 정비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기간에 대해선 "지금 결정하기가 좀 어려울 거라 본다"며 "비대위 성격과 기간의 문제는 앞으로 총의를 모아가는 정치적 판단에 의해 결정될 걸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당이 정상화되기 위해서는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정상적인 지도 체제로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에 힘을 보태야 한다는 게 제 소신"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조기 전대 시기에 대해서는 "(준비) 기간이 한 달 반 정도가 소요된다. 10월에는 국정감사가 진행되기 때문에 국감 기간 전대가 이뤄지면 여당으로서 윤석열 정부 첫 국감에 드라이브를 걸어야 할 게 많은데 효과가 저감될 우려가 있다"면서 "비대위가 구성된 뒤 비대위가 여러 목소리를 들어가며 총의를 구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 구성에 대해선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쪽에서 비대위 인물이 나오거나 이준석 쪽에서 비대위 인물이 나오는 건 찬성하지 않는다"며"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는 비대위가 구성돼 공정하게 정당한 조기 전대가 개최돼야 한다"고 했다.

본인이 비대위원장 하마평에 오른 데 대해서는 "그런 역할 요청이 들어왔을 때 제가 거절할 경우 '당이 어려울 때 저 사람은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 아니냐'는 중압감도 작용할 것으로 본다. 만약 그런 요청이 온다면 고민에 빠질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정 의원은 당 안팎에서 윤석열 정부 내각에 대한 '인적 쇄신' 요구가 나오는 데 대해 "저는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고 보는 입장"이라며 "여러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도 인사를 비롯한 국정운영 방식에 대해 다시 한번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국정 초기 각종 정책의 그립을 강하게 잡기 위해 대통령과 코드에 맞는 측근 인사를 등용하신 것은 사실"이라면서 "한편으론 대통령과 가까이 있는 분들에 의해 인선이 이뤄졌기 때문에 100% 적재적소의 인물이 선정됐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