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홍근 "대통령 관저의혹, 국정조사 등 검토…조속히 진상규명"

입력 : 2022-08-04 10:24:01 수정 : 2022-08-04 10:24: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펠로시 방한에도 대통령은 술자리…좌충우돌 대통령, 아마추어들 창피한 국정운영"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4일 '대통령 관저 공사' 문제와 관련 "의혹 전반에 대해 국정조사를 포함, 국회법이 정하는 모든 절차를 조속히 검토하고 진상규명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용산 대통령실 이전을 둘러싼 불법·비리에 대해 국회 차원의 조사가 불가피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앞서 오마이뉴스는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과거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회를 후원한 업체가 관저 공사의 일부 시공을 맡았다'는 취지의 보도를 한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김 여사의 '사적 수주' 의혹이 계속 불거지고 있지만 대통령실은 동문서답 혹은 묵묵부답으로만 대응하고 있다. 해명도 오락가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당인 국민의힘도 국회 운영위 개최를 더는 회피해서는 안 된다. 집무실 관저 공사 '사적 수주' 의혹 뿐만 아니라 대통령실 운영 전반을 바로잡는 일에 책임있게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만남을 갖지 않을 것으로 알려진 것을 두고도 "대통령실은 휴가 중이라 안만난다고 했다가, 다시 조율 중이라고 했다가, 다시 만남이 없다고 번복했다"며 "아마추어들의 창피한 국정운영"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 원내대표는 "나라 꼴이 이 지경인데 대통령은 휴가를 만끽하며 연극을 관람하고 술자리를 즐기고 있다. 가히 역대급 좌충우돌 대통령"이라며 "집권 여당도 내부 권력다툼에 매몰돼 책무를 잊었다. 윤석열 정부의 무능 바이러스가 국정 전반에 빠르게 퍼지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더 큰 위기가 몰려올 텐데 당·정·대 어디서도 위기 대응에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당당한 휴가보다 대통령실과 내각의 인적쇄신이 급선무다. 뼈저린 반성 속에 쇄신과 변화에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